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탯줄 달린 신생아 창밖 던진 친모, 병원 치료받아

최종수정 2021.01.17 16:24 기사입력 2021.01.17 15:39

댓글쓰기

탯줄 달린 신생아 창밖 던진 친모, 병원 치료받아

[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 자신이 낳은 신생아를 창밖으로 던져 숨지게 한 20대 친모가 병원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경기 일산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신생아를 던져 숨지게 한 친모가 현재 몸 상태가 좋지 않아 입원 치료를 검토중이다.

피의자 A씨는 긴급체포된 직후 경찰에 범행을 인정했지만, 이후 병원 치료를 받아 구체적인 범행 동기 등 조사는 이뤄지지 못했다.


앞서 지난 16일 오후 1시께 고양시 일산서구의 한 빌라 단지 건물과 건물 사이에서 숨진 신생아의 시신을 주민이 발견해 신고했다.


경찰은 이 빌라 단지에 거주하는 20대 친모 A씨를 영아살해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A씨는 자신의 집 화장실에서 아기를 출산한 후 창밖으로 아기를 던져 숨지게 한 것으로 파악됐다. 숨진 아기의 부검은 오는 18일 이뤄진다.




서소정 기자 ss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