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사회

|

한국판 '캐치미 이프 유 캔'?…남의 소설 그대로 베껴서 문학공모전 휩쓴 남성, 의혹 잇따라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판 '캐치미 이프 유 캔'?…남의 소설 그대로 베껴서 문학공모전 휩쓴 남성, 의혹 잇따라

최종수정 2021.01.17 16:13 기사입력 2021.01.17 15:17

댓글쓰기

자신의 소설 '뿌리'가 도용됐다고 말하는 김민정 작가[이미지출처 = 김민정 작가 페이스북 캡처]

자신의 소설 '뿌리'가 도용됐다고 말하는 김민정 작가[이미지출처 = 김민정 작가 페이스북 캡처]



[아시아경제 최은영 기자] 2018년 백마문화상을 받은 소설 '뿌리'의 작가 김민정 씨가 자신의 소설을 표절한 남성이 각종 문학 공모전을 휩쓸었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김 작가의 문제 제기 이후 온라인상에서는 이 남성의 '표절 수상'이 한두 번이 아니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16일 김민정 작가는 자신의 SNS에 "제 소설 '뿌리'의 본문 전체가 무단도용되었으며 제 소설을 도용한 분이 2020년 무려 다섯 개의 문학 공모전에서 수상하였다는 것을 제보를 통해 알게 되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구절이나 문단이 비슷한 표절의 수준을 넘어서 소설의 처음부터 끝까지를 그대로 투고한 명백한 '도용'"이라며 "제 글을 도용한 분은 제 소설로 '제16회 사계 김장생 문학상' 신인상, '2020 포천 38 문학상' 대학부 최우수상, '제7회 경북일보 문학 대전' 가작, '제2회 글로리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 계간지 '소설 미학', '2021년 신년호 신인상' 이렇게 다섯 개의 문학상을 받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도용된 소설에서 이분이 상상력을 발휘한 것은 '경북일보 문학 대전'과 '포천 38 문학상'에서 기존 제 문장의 '병원'을 '포천병원'으로 바꿔 칭한 게 전부"라며 "몇 줄 문장의 유사성만으로도 표절 의혹이 불거지는 것이 문학이다. 고민하고 사유하지 않고서는 감히 첫 문장도 뗄 수 없는 것이 문학이다. 그러나 저는 이번 일로 인해 문장도, 서사도 아닌 소설 전체를 빼앗기게 되었다"라고 답답함을 토로했다.


2018년 '백마문학상'을 받은 김 작가의 소설(위)과 2020년 문예지 '소설미학'에 올라온 남성의 글(아래). 내용이 모두 같고 작가 이름만 다르다. [이미지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2018년 '백마문학상'을 받은 김 작가의 소설(위)과 2020년 문예지 '소설미학'에 올라온 남성의 글(아래). 내용이 모두 같고 작가 이름만 다르다. [이미지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김 작가는 최소한의 검토도 없이 도용 작품에 상을 수여한 주최 측도 비판했다.

김 작가는 "소설을 통째로 도용한 이 일은 문학을 넘어 창작계 전반에 경종을 울릴 심각한 사안"이라며 "문학상 규모의 크고 작음을 떠나 당선작이라 칭하는 작품엔 그에 맞는 표절, 도용 검토가 필요하다. '뿌리'는 2018년 백마문화상을 수상한 작품이었고, 온라인에 본문이 게시되어 문장을 구글링만 해보아도 전문이 다 나온다. 이것은 문학상에서 표절, 도용을 검토하는 최소한의 가이드라인마저 부재함을 시사한다"라고 지적했다.


또 "제가 도용당한 것은 활자 조각이 아닌 제 분신과도 같은 글"이라며 "스스로를 지키고자 이 글을 쓰게 되었다"라고 밝혔다.


한편 김 작가의 소설을 도용했다는 의혹을 받는 남성은 문학상 다수를 수상한 인물로 여러 차례 언론 매체에 등장한 바 있다. 지난 8월에는 계간지 문학상에 당선된 뒤 "대학에서 국문학이나 문예창작학을 전공하지도 않았고 소설에 대해서 깊이 있는 지식 또한 없지만 매일 밤 틈틈이 소설을 써 내려가면서 스스로 문학적 갈증을 해소하며 큰 자긍심을 얻는다"라며 "글을 쓸 수 있도록 용기와 응원을 준 가족과 지인들에게 고마움을 전한다"라며 인터뷰하기도 했다.


김 작가의 의혹제기 이후 온라인 상에서는 이 남성에 대한 또 다른 의혹을 제기하는 글들이 속속 올라오고 있다. [이미지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김 작가의 의혹제기 이후 온라인 상에서는 이 남성에 대한 또 다른 의혹을 제기하는 글들이 속속 올라오고 있다. [이미지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논란이 확산되자 온라인상에서는 "한국판 '캐치미 이프 유 캔'"이라며 "문학상 표절 외에도 이 남성의 이력이 매우 화려하다"라고 고발하는 글이 속속 올라왔다.


누리꾼들은 이 남성이 지난 2018년에도 온라인 과제물 거래사이트 '해피캠퍼스'에 등록된 한 사업계획서를 도용해 우수상을 받았고, 강원도 관광정책 아이디어 공모전, 변리사회 논문 공모전 등에서도 표절작으로 수상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소설 표절 이외에도 이 남성의 학력 위조, 허위 인터뷰 등을 문제 삼기도 했다.




최은영 인턴기자 cey121481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