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종합] 층간소음 논란 일파만파 …문정원 "다시 찾아뵙고 사과" 안상태 "죄송, 이사 계획"

최종수정 2021.01.13 21:50 기사입력 2021.01.13 20:57

댓글쓰기

연예계 '층간소음 갈등' 논란…안상태·문정원 사과

이휘재, 문정원 부부 가족사진. 사진=문정원 SNS 캡처.

이휘재, 문정원 부부 가족사진. 사진=문정원 SNS 캡처.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외출 자제로 층간소음 민원이 늘어난 가운데 이휘재·문정원 부부와 개그맨 안상태 등 유명인들의 층간소음 갈등이 화두로 떠올랐다. 유명인들은 층간소음 피해에 사과했지만, 변명에 가까운 사과라며 비판이 이어졌다.


결국 13일 개그맨 이휘재의 아내인 플로리스트 문정원 씨는 층간소음 피해에 재차 공개적으로 사과했다.

문정원은 이날 SNS에 글을 올려 "층간 소음에 대해서는 변명의 여지 없는 저희 부주의가 맞다"며 "성숙하지 못한 저의 대처에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이 글을 작성하기에 앞서 다시 한번 주민분을 찾아뵙고 사과의 말씀을 드렸다"면서 "앞으로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현실적인 해결책과 관련해 대화를 나눴다. 물론 그동안의 고충을 덜어드리기에는 많이 부족하겠지만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더욱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적었다.


사진=문정원 SNS 캡처.

사진=문정원 SNS 캡처.



앞서 지난 11일 이휘재의 아내 문정원이 SNS에 올린 게시글에서 한 네티즌이 자신을 아랫집 이웃이라고 소개하며 층간소음 피해를 호소했다.

해당 네티즌은 "아랫집이다. 애들 몇 시간씩 집에서 뛰게 하실 거면 매트라도 제발 깔고 뛰게 해달라, 벌써 다섯 번은 정중하게 부탁드린 것 같은데 언제까지 아무런 개선도 없는 상황을 참기만 해야 하나"면서 "리모델링 공사부터 1년 넘게 참고 있는데 저도 임신 초기라서 더 이상은 견딜 수가 없어서 댓글 남기니 시정 좀 부탁드린다"고 했다.


이에 문정원은 댓글을 통해 "매번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기에도 너무나 죄송스럽다"면서 "부분부분 깐 매트로는 안 되는 것 같아 지금 집 맞춤으로 주문 제작을 해놓은 상태다. 이곳 이사 오면서 방음 방진이 이렇게 안 되는 곳인 줄 몰랐다"라며 사과했다.


사진=문정원 SNS 캡처.

사진=문정원 SNS 캡처.



하지만 문씨 부부가 전에 올렸던 유튜브 영상이나 인스타그램 게시글 사진에서 아이들이 집 안에서 야구를 하거나 뛰어다녔던 모습 등이 재조명되면서 더욱 거센 비판에 직면했다.


개그맨 안상태 부부의 층간소음 문제도 함께 수면에 올랐다.


1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개그맨 A씨의 아랫집이라고 밝힌 작성자는 "2020년 3월 임신 28주 차 몸으로 이사를 했을 땐 윗집에 개그맨 겸 감독으로 활동하는 A씨가 살고 있다는 정보를 듣게 돼 반가운 마음이 들었다. 하지만 밤낮 구분 없이 울려대는 물건 던지는 소리, 발망치, 뛰는 소리가 들려서 안 그래도 예민한 시기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고 적었다.


작성자는 층간소음 문제로 안상태의 집에 두 차례 찾아갔으나 개선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작성자는 "남편에게 정중히 부탁 좀 드리고 오라고 해서 2번 정도 찾아가 부탁을 드렸는데 도무지 나아지는 게 없었다"면서 "남편 얼굴이 새빨개져 돌아왔는데 '이렇게 찾아오는 거 불법인 거 아시죠?' '많이 예민하시네요' '그럼 애를 묶어 놓을까요?' '민원이 들어와 집에 매트 2장 깔았으니 눈으로 확인해보세요'라고 말했다고 한다"며 분노했다.


층간소음 피해를 주장하는 안상태 씨 아랫집에 사는 글쓴이가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사진. 사진=네이트 판 캡처.

층간소음 피해를 주장하는 안상태 씨 아랫집에 사는 글쓴이가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사진. 사진=네이트 판 캡처.



이후 글쓴이는 해당 개그맨 아내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집에서 아이가 롤러블레이드를 타는 사진, 트램펄린 위에서 높이 뛰어노는 사진, 나무 마룻바닥에서 굽 높은 구두를 신고 있는 사진 등을 발견했지만 2장씩 깔았다던 매트는 찾아볼 수 없었다"며 "그동안 왜 그렇게 난리였는지 알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해당 글이 올라온 뒤 댓글 등을 통해 A씨는 개그맨 안상태로 특정됐다.


개그맨 안상태. 사진=안상태 SNS 캡처.

개그맨 안상태. 사진=안상태 SNS 캡처.



논란이 불거지자 안상태는 '자신의 잘못이 맞다'면서도 오해가 있다며 이사를 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안상태는 한경닷컴과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라 학원도 못 가고, 어디 나가지도 못하다 보니 그분도 스트레스가 있었을 거라 생각한다. 하루에도 5번씩 벨이 울리고, 저희 집 옆집에서 인테리어 시공을 하는 것도 오해를 하셔서 저 역시 예민하게 대응한 부분이 있다"라며 "크는 애를 계속 뛰지 말라고 할 수도 없으니, 결국 저희가 선택할 수 있는 방법은 이사밖에 없었다. 아이가 뛴 게 맞으니 죄송스러운 마음이 크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코로나19로 재택근무와 외출이 줄어들면서 층간소음 피해는 크게 늘고 있다. 12일 한국환경공단에 따르면 지난해 '층간소음 이웃사이센터'에 접수된 민원은 총 4만2250건으로, 재작년까지 연평균 민원 2만508건의 두 배를 넘겼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