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은행권 '인증서 밀당'에 소비자 선택권 확대는 뒷전

최종수정 2020.12.28 11:01 기사입력 2020.12.28 11:01

댓글쓰기

누적 발급 2000만 넘은 카카오페이·토스 인증서
'보안사고 책임' 문제 이유로 주요 은행서 외면

은행권 '인증서 밀당'에 소비자 선택권 확대는 뒷전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지난 10일 공인인증서 제도가 폐지되고 새로운 인증시장이 열렸지만 아직 금융소비자들의 선택권 확대로 이어지지는 못하는 분위기다.


특히 일부 빅테크(대형 정보통신 기업) 등의 인증서는 이용자가 급격하게 증가하며 범용의 기반을 형성했으나 인증 수요가 높은 은행권이 고객 이탈을 우려해 도입을 꺼리면서 각각 '그들만의 리그'를 형성해가고 있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28일 은행권과 IT업계에 따르면 KB국민ㆍ신한ㆍ하나ㆍ우리ㆍ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 가운데 카카오페이 및 토스 인증서를 도입한 곳은 한 곳도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카카오페이ㆍ토스 인증서는 현재까지 누적 발급이 2000만건을 넘기며 비(非)은행 인증시장을 이끌고 있다는 평가다.


이들 인증서를 도입한 시중은행은 SC제일은행이 유일하다. 5대 은행은 자체 인증서 및 금융결제원과 공동으로 개발한 금융인증서를 중심으로 거래를 진행하고 있다. 일부 은행이 통신3사의 패스(PASS) 인증서를 도입했거나 도입을 검토하는 정도다.

카카오페이 등은 공인인증서 폐지 전부터 주요 은행에 지속적으로 제휴를 타진했으나 은행들은 보안사고 책임 등의 문제를 이유로 난색을 표하고 있다.


한 은행 관계자는 "옛 공인인증서와 달리 외부의 민간 인증서는 사고 발생시 전적으로 도입 은행이 책임을 져야 한다"면서 "보안성 검증을 바탕으로 이런 우려가 해소되려면 시간이 조금 더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다른 은행 관계자는 "당분간 도입을 검토할 계획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고객 이탈 우려로 부정적' 시각도

그러나 일각에선 은행들이 향후 전개될 빅테크 등과의 경쟁을 의식해 제휴에 부정적이라는 분석도 제기된다.


카카오페이의 경우 대출 영역에서 빠르게 몸집을 키우는 카카오뱅크와 연결돼있고 토스 또한 내년에 출범할 토스뱅크와의 시너지를 도모하고 있는 만큼 경계하지 않을 수 없다는 것이다.


IT업계 관계자는 "빅테크의 인증서나 은행들이 개발하는 인증서 모두 옛 공인인증서보다 뛰어난 보안성 및 편의성을 지니고 있다는 게 대체적인 평가"라면서 "은행이 아닌 금융사들이 속속 빅테크 인증서를 도입하는 것이 이 같은 평가의 방증"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카카오페이와 토스는 SC제일은행 및 증권ㆍ보험사 등 다수 금융사들과 인증업무 제휴를 하고 있다. 카카오페이의 경우 이용 기관이 200여곳에 이른다.


금융권 관계자는 "공인인증서 제도를 폐지하고 민간 인증시장을 키우려는 정부나 금융당국의 취지는 시장 내 경쟁을 바탕으로 소비자들이 더 많은 선택권을 갖도록 하려는 것"이라면서 "지금과 같은 흐름이라면 각 주자들이 시장을 나눠갖는 수준에 그칠 수도 있지 않겠느냐"고 지적했다.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보연, 미모의 두 딸 공개 "미국서 배우·모델 활동" 김보연, 미모의 두 딸 공개 "미국서 배우·모...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