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화재 위험 높은 노후 김치냉장고 리콜 조치

최종수정 2020.12.02 06:00 기사입력 2020.12.02 06:00

댓글쓰기

최근 5년간 관련화재 중 85%가 전기적 요인

서울시, 화재 위험 높은 노후 김치냉장고 리콜 조치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서울시 소방재난본부가 화재 위험이 높은 A사의 노후 김치냉장고에 대해 자발적인 제품 수거를 유도했다고 2일 밝혔다.


소방재난본부는 김치냉장고 화재통계 및 발화 원인을 분석하는 과정에서 이 제조사의 제품 특정 부품에서 지속적으로 화재가 발생하고 있는 점을 확인하고, 국가기술표준원과 함께 해당 제조사에서 특정 기간 동안 생산된 김치냉장고를 리콜 조치하도록 했다.

최근 5년간 김치냉장고 화재는 총 239건으로 지난 2016년 42건, 2017년 49건, 2018년 53건, 2019년 56건 등으로 해마다 증가하고 있고 올해 들어서도 1~8월에만 39건이 발생했다. A사에서 제조한 김치냉장고의 화재 비중이 가장 높았고, 그 중에서도 2001~2004년 사이 제조한 제품이 77.3%를 차지했다.


화재원인별로 전체 김치냉장고 화재 가운데 85.8%(205건)가 전기적 요인이었다. A사의 김치냉장고 화재 원인 역시 전기적 요인이 85%에 달했다.


김치냉장고를 장기간 사용하는 과정에서 릴레이(계전기) 접점 및 PCB(Printed circuit board) 기판 절연이 손상됐고, 릴레이 접점부의 접촉 불량 등에 의해 발화가 일어났다는 게 소방재난본부의 설명이다.

장만석 서울소방재난본부 현장대응단장은 "김치냉장고의 경우 새 제품을 구매한 후 헌 김치냉장고를 폐기 처분하지 않고 발코니(베란다) 또는 다용도실 등에 두고 다목적 냉장고로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며 "김치냉장고는 4면의 외함이 단열재로 시공돼 있어 화재 시 다량의 유독성 연기 때문에 인명 피해 위험이 매우 높아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