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특종세상' 최철호, 택배일로 생계 유지…"10년 전 폭행사건 후회"

최종수정 2020.10.23 15:12 기사입력 2020.10.23 00:40

댓글쓰기

사진=MBN '현장르포 특종세상' 방송캡처

사진=MBN '현장르포 특종세상' 방송캡처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2010년 여자 후배 폭행 논란으로 물의를 일으켰던 배우 최철호가 오랜만에 방송에 출연해 근황을 공개했다.


22일 방송된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는 최철호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 따르면 최철호는 현재 야간 택배 하차 일을 하며 생계를 이어가고 있다.


이에 대해 최철호는 "(배우) 일이 점점 줄고 해서 사업을 한 번 해보다가 코로나19 및 여러가지 여파로 빚도 생기게 되고 상황이 안 좋아졌다"고 이유를 밝혔다.


그는 "버티려고 빚을 내다가 감당할 수 없는 수준까지 됐다. 집도 정리하고 어쩔 수 없이 그런 상황이 됐다"며 "아내와 아이들은 처가에 있고 부모님은 요양원에 계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 순간에 뭘 어떻게 해야 할지 막막했다. 그런데 우연히 연극을 하는 후배가 돈이 필요할 때 아르바이트로 여기에 오면 일당으로 얼마를 받는다고 했다. 그럼 나도 같이하자 했더니 진짜 할 수 있겠냐고 물었다. 지금 그런 것 가릴 처지가 아니다. 그래서 바로 다음 날 오게 됐다"고 설명했다.


'특종세상'에 출연한 이유를 묻자 "절박한 마음으로 나왔다"고 밝혔다.


그는 "가장으로서 절박한 마음이 있었다"면서 "가식적이지 않은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보이고 싶었다"고 답했다.


앞서 최철호는 '야인시대', '대조영' 등 대작에 출연하며 인기를 모은 바 있다.


하지만 지난 2010년 여자 후배 폭행 사건에 휘말리면서 내리막길을 걸었고, 이후 연예계로의 복귀는 쉽지 않았다.


그는 당시 상황을 상기하며 "처음 기자의 전화를 받고 0.1초의 고민도 없이 '그런 일 없습니다'라고 했다. 후회한다. 바보 같은 일이다"라며 "모든 일에는 대가가 따른다는 것을 배웠다"고 심경을 고백했다.


그러면서 "용서받지 못할 일이지만 그래도 참회한다고 그럴까, 그렇게 스스로 용서를 구하는 중이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한편 최철호는 2010년 폭행 논란 이후 봉사활동을 이어가다 2012년 방송에 복귀했다. 이후 2년 전 드라마 '설렘주의보'에 출연하기도 했으나 또다시 방송에서 모습을 감춘 바 있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