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근식 "北 상상초월 야만행위…文대통령, 그래도 짝사랑 할건가"

최종수정 2020.09.24 15:28 기사입력 2020.09.24 15:28

댓글쓰기

김근식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김근식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김근식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이 연평도에서 실종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사망 사건에 대해 "북은 우리 대한민국 국민을 사살의 대상으로 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문재인 정부가 북에 대해 선의와 애정을 가지고 아무리 화해 협력을 기대하고 제의해도 김정은의 북한에게 대한민국은 사살의 대상일 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2008년 금강산에서는 군사구역 들어왔다고 사살했다. 2020년 서해 NLL에서는 월북 의사를 밝힌 대한민국 국민을 사살하고 기름 부어 불태웠다"며 "월북 의사를 밝혔으면 일단 진술을 듣고 의거 입북시키든지 법적 절차에 따라 강제추방하든지 대남송환하는 게 최소한의 상식이고 인도적 조치"라고 설명했다.


이어 "남쪽 사람이 분명한데 단속정에 신병을 확보하고도 월북 의사를 듣고도 상부 지시로 사살했다는 것은 상식과 인륜을 벗어난 즉결처분"이라며 "기름을 부어 시신을 불태우고 유기했다는 것은 상상을 초월한 야만적 행위다. 남쪽을 사살의 대상으로 간주하는 북에 그래도 짝사랑과 미련을 가지겠습니까?"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생명공동체를 제의한 그 시각 북은 대한민국 국민의 생명을 잔혹하게 앗아갔다"며 "명명백백하게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을 확실히 묻고 단호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을 향해 "우리 군이 사살을 식별하고도 문 대통령의 유엔연설 때문에 은폐하고 쉬쉬했다면 정치적 법적 책임을 반드시 져야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강주희 인턴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