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편(이완)에게 캐디 부탁했어요" 이보미가 깜짝 공개한 사연은?

최종수정 2020.08.01 21:41 기사입력 2020.08.01 21:41

댓글쓰기

배우 이완과 프로골퍼 이보미/사진=세인트지지오티

배우 이완과 프로골퍼 이보미/사진=세인트지지오티



[아시아경제 김정호 기자] 프로골퍼 이보미(32)의 남편인 배우 이완(36)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 캐디로 나올 수도 있다는 소식이 화제다.


이보미는 1일 제주도 제주시 세인트포 골프&리조트(파72·6천500야드)에서 열린 KLPGA 투어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 3라운드를 끝내고 "다음 주 대회에 남편에게 캐디를 해달라고 부탁해놨다"고 말했다.

나아가 그는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도와줄 수 있을 것 같다"며 이완도 다음 주 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트로피 박인비 인비테이셔널에서 캐디로 데뷔하는 것을 긍정적으로 고려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보미는 지난해 12월 배우 김태희의 동생으로도 알려진 이완과 백년가약을 맺었다.


이번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 대회에서는 박인비(32)가 남편 남기협 프로에게 캐디를 맡긴 바 있다. 호주인인 브래드 비처 캐디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한국에 들어오지 못한 탓이다.

이보미는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를 무대로 활동하는데, 코로나19 확산으로 한국과 일본의 이동에 제한이 걸린 탓에 기존 캐디와는 한국 대회에 함께 출전하지 못하고 있다.


이보미는 이완이 현재 자신의 플레이를 잘 알면서 골프 실력도 뛰어난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이보미는 "일본에 있는 캐디와 코치도 한국에 못 들어오고 있다. 남편은 일본에 있는 캐디보다 제 플레이를 옆에서 더 많이 보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또 "지금은 하우스 캐디를 쓰고 있어서 제가 어떻게 하는지 모르는 상황이다. 경기에서 제 모습을 객관적으로 판단해줄 사람이 있으면 좋겠다. 남편이 잘 도와줬으면 좋겠다"고 기대했다.


이보미는 이완이 자신의 캐디백을 메준 적은 없지만, 함께 라운딩을 나갈 때는 서로 조언을 주고받는다고 밝혔다.


특히 "요즘은 80타, 잘 치면 70타 초반도 친다"며 "퍼팅을 워낙 잘해서 티샷만 잘 보내면 좋은 점수를 낸다"고 설명했다.


일본이 코로나19 대처로 입국 제한을 유지하고 있어서 이보미는 JLPGA 투어가 개막했는데도 일본 무대에서 뛰지 못하고 있다.


한편, 이보미는 이날 3언더파 69타를 치고 중간합계 11언더파 205타로 공동 9위에 올랐다.




김정호 객원기자 kim9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