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종합]'조문 거부' 장혜영 "심상정 사과 솔직히 당황스러웠다"

최종수정 2020.07.15 13:20 기사입력 2020.07.15 07:16

댓글쓰기

"심 대표 나의 관점과 행보 여전히 존중하고 있음 확인"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장혜영 의원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의원총회 시작 전 대화하고 있다. 2020.7.14 mon@yna.co.kr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장혜영 의원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의원총회 시작 전 대화하고 있다. 2020.7.14 mon@yna.co.kr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장혜영 정의당 의원이 14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조문 거부' 논란에 대한 심상정 대표 사과를 두고 "솔직히 당황스러웠다"고 밝혔다.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번 사안에 있어 기본적으로 내가 선택한 메시지와 행보를 존중한다는 것이 내가 알던 대표의 관점이었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조문 거부 논란에 대한 사과) 의중을 정확히 알기 위해 의총 후 심 대표와 대화를 나눴다"며 "심 대표가 이번 사안에 관한 나의 관점과 행보를 여전히 존중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 사안을 둘러싸고 당내에 큰 이견이 존재함을 알고 있다"면서 "이견을 좁혀가며 지금은 힘을 모을 때"라고도 했다.


사진=장혜영 정의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사진=장혜영 정의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앞서 심 대표는 이날 오전 의원총회 모두 발언에서 류호정·장혜영 의원이 박 시장 빈소에 조문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혀 논란이 불거진 것에 대해 "두 의원의 메시지가 유족분들과 시민의 추모 감정에 상처를 드렸다면 대표로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또한 "류호정, 장혜영 두 의원은 (박 시장 성추행 의혹 관련) 피해 호소인을 향한 2차 가해가 거세지는 것을 우려해서 피해 호소인에 대한 굳건한 연대의사 밝히는 쪽에 무게중심을 뒀다"면서 "정의당은 애도의 시간 동안 고인의 공적을 반추하며 저를 포함한 전·현직 의원들이 조문하고 명복을 빌었다"고 했다.


이어 "장례기간에 추모의 뜻을 표하는 것과 피해호소인에 대한 연대 의사를 밝히는 일이 서로 대립하지 않는다는 것이 저와 정의당 입장이었다"고 강조했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정이 13일 오전 영결식이 열리는 서울시청에 도착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정이 13일 오전 영결식이 열리는 서울시청에 도착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지난 10일 류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저는 (박 시장을) 조문하지 않을 생각입니다."라고 말하며 피해 호소인을 지지한 바 있다.


또 같은 날 장 의원 역시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차마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애도할 수 없다. 전례 없이 행해져야 하는 것은 서울특별시장이 아니라 고위공직자들이 저지르는 위계에 의한 성폭력에 대한 철저한 진상파악이다."라고 강조했다.


장 의원은 또 14일 서울시 구청장협의회가 박 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사적 영역'으로 일축한 데 대해 "서울시장의 위력에 의한 성추행이 어떻게 사적 영역인가"라며 "안일한 인식에 실망과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이어 "안희정 전 충남지사, 오거돈 전 부산시장에 이어 벌써 세 번째(성추문 사건)"라며 "개별 의원이나 여성 의원 차원이 아닌 당 차원으로 반성과 재발 방지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며 더불어민주당에 이번 사건에 대한 진상규명과 대책 수립을 촉구했다.


앞서 정의당 당원들은 두 의원의 박 시장 '조문 거부' 발언을 두고 항의성 탈당을 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정의당 당원이었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탈당, 말릴 필요 없다. 원래 민주당에 갈 사람들이 본의 아니게 정의당에 와 있었던 것뿐"이라며 "이참에 진보정당으로서 제 색깔을 뚜렷하게 하고, 진보 성향 당원을 새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주문하기도 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