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적마스크 종료 D-6…궁금증 3가지

최종수정 2020.07.05 06:00 기사입력 2020.07.05 06:00

댓글쓰기

초여름 날씨가 이어지고 있는 7일 경기 하남시 이마트 트레이더스 스타필드하남점을 찾은 고객들이 일회용 마스크를 구매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초여름 날씨가 이어지고 있는 7일 경기 하남시 이마트 트레이더스 스타필드하남점을 찾은 고객들이 일회용 마스크를 구매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공적 마스크 제도가 오는 11일 종료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발생 초기인 지난 2월 말 처음 도입된 후 5개월여 만이다.


5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정부는 공적 공급제도 유지 여부를 고심하고 있다. 코로나19 유행 상황과 시장에서의 마스크 수급 동향을 살펴 결정할 방침이다.

식약처는 이날 전국에 공적 마스크 96만6000장을 공급했다. 약국에 92만2000장, 농협하나로마트(서울·경기 제외)에 4만4000장이 각각 공급되며 한 사람당 최대 10장까지 살 수 있다.


◆11일 이후에는 어떻게 되는가=식약처는 현재 관련 부처와 11일 이후의 공적 마스크 제도 설계에 관해 검토하고 있다. 공적 마스크 제도를 완전히 폐지하는 대신 마스크 종류별로 공적 물량 비율을 조정하는 방안을 제시할 가능성이 높다.


◆제2의 '마스크 대란' 일어나는 것 아닌가=여름철을 맞아 보건용 마스크의 수요 급감으로 재고량이 충분한 상태다. 공적 마스크 물량 대부분은 보건용 마스크가 차지한다. 공적 마스크(보건용·수술용) 구매량은 1주 평균 3∼4000만장에서 지난달 둘째 주 2000만장대로 절반 수준으로 감소했다. 구매자도 4월 둘째 주 1847만명에서 지난달 넷째 주 440만명으로 25% 이하 수준으로 줄었다.

◆비말 차단용, 공적 마스크로 팔면 안 되나=정부는 당초 비말 차단용 마스크는 보건용(KF) 마스크와 달리 민간에서 자연스럽게 유통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하지만 여름철을 맞아 가볍고 통기성이 높은 비말 차단용 마스크에 대한 수요가 폭증하면서 정부가 수급을 관리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양진영 식약처 차장은 이에 지난 1일 "비말 차단용 마스크를 공적 마스크로 공급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협의 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