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서 수모 겪은 한국당 "씁쓸하다…광주 민심 이해"

최종수정 2019.05.20 10:39 기사입력 2019.05.18 17:1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자유한국당이 5·18 민주화운동 39주기 기념식에서 환영받지 못한 데 대해 씁쓸함을 토로했다. 한국당은 광주 시민들의 심정을 이해한다면서도 한국당을 겨냥한 문재인 대통령의 기념사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발언에 대해서는 유감을 표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18일 5·18 민주화 운동 기념식 참석 직후 입장문을 내고 "제가 기념식에 참석한 것은 환영을 받기 위해서가 아니라 반드시 참석해야 할 곳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저의 방문을 거부하시고 항의하신 분들의 심정도 충분히 헤아리고 이해하고 있다"며 "한국당 대표로서 당연히 안고 가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 그 분들의 목소리도 가슴에 깊이 새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광주의 상처가 치유되고 시민들의 마음이 열릴 때까지 진정성을 갖고 광주를 찾고 광주 시민들을 만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황 대표는 이날 오전 5·18 민주화운동 39주기 기념식을 찾았다가 광주 시민들의 극렬한 항의에 부딪혀 물세례를 받는 등 행사장 입장부터 퇴장까지 곤욕을 치렀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참 많은 생각을 하게 해준 5·18 기념식"이라며 소회를 밝혔다.

그는 "우리 모두는 5·18 민주화 운동에 대한 부채의식이 있다. 80년대 대학을 다닌 사람들은 어쩌면 더 큰 부채의식을 갖고 있을 것"이라며 "5·18이 단순 광주라는 지역에서의 민주화 운동을 넘어, 대한민국 역사에서의 민주화 운동으로 더 많은 국민들에 의해 공감되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러나 "오늘 반쪽짜리 기념식을 본듯해 씁쓸하다"라며 "우리 한국당 지도부에 대한 항의 때문만이 아니다. 이미 언급한 바와 같이 일부 의원의 부적절한 발언으로 아픔을 받으신 5·18 희생자, 유가족들에게는 유감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그는 이날 문 대통령의 기념사에 대해선 "'독재자의 후예'를 운운하며, 진상규명위원회 출범 지연의 책임을 국회탓으로 돌리고 사실상 우리당을 겨냥하는 발언을 했다"고 비판하며 "누차 말씀드린 것처럼 한국당의 전신이 바로 민주화운동 특별법을 만들었다. 그리고 우리는 그 정신을 계승하고 있다"고 말했다.


5·18 진상규명위원회의 구성의 늦어지고 있는 데 대해서는 "우리는 이미 자격이 충분한 위원을 추천했지만 청와대가 이를 이유없이 거부했다. 그래서 출범이 늦어진 것"이라며 " 국회탓, 야당탓을 할 일이 아니다"라고 했다.


앞서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5·18 민주화 운동 당시) 헬기 사격이나 발포 명령이라던가, 전두환 장군이 그 당시에 광주에 언제 왔었는지 등이 밝혀지지 않고 있다"며 "이러한 진실을 밝히기 위해서 진상규명위원회를 구성해야 하는데 한국당이 명단을 제출하지 않아 구성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진상규명위원회가 반드시 국민의 통합과 화합, 역사에 대한 올바른 복원에 기여하고 나아가 광주의 아픔이 미래 발전과 번영의 염원으로 승화되기를 바란다"며 "그것이 성숙한 대한민국의 모습일 것"라고 강조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행운의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