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른미래당 “황교안, 광주 정신 더럽혀…밀린 죗값 청산해라”

최종수정 2019.05.18 16:53 기사입력 2019.05.18 16:53

댓글쓰기

“한국당, 5·18 왜곡·폄훼…패륜적 몰염치에 분노”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바른미래당은 18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5·18 기념식 참석이라는 조악한 정치적 셈법으로 광주 정신을 더럽히려 하는가”라며 “한국당의 패륜적 몰염치에 비통함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앞장서서 5·18을 왜곡하고 폄훼해온 한국당”이라며 “계엄군의 군홧발이 황 대표의 구두가 돼 다시 광주를 찾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황 대표는 밀린 죗값을 청산해라”라며 “끝끝내 반성과 사과는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5·18 망언자 퇴출, 5·18 역사왜곡 처벌 특별법 제정, 5·18 진상규명에 머뭇거림이 있을 수 없다”며 “더 이상 5·18의 아픔을 방치하고 상처를 덧내는 일은 멈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끝까지 반성하지 않는다면, 불의에 분연히 맞서 싸웠던 민주영령처럼 바른미래당은 그분들의 명예를 위해 단호히 맞설 것”이라며 “광주의 분노를 이해하지 못한 황 대표는 민주주의를 말 할 자격이 없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행운의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