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당 "집권당 대표 말 한 마디에 여론조사 결과 뒤바뀌어" 의혹 제기

최종수정 2019.05.16 17:04 기사입력 2019.05.16 17:0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자유한국당이 16일 더불어민주당과 한국당의 정당 지지율 격차가 13.1%포인트까지 벌어졌다는 리얼미터 여론조사와 관련 신뢰성에 의혹을 제기하며 "집권당 대표 말 한 마디에 여론조사 결과까지 뒤바뀌는 세상"이라고 비판했다.


김정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지난 13일 리얼미터는 민주당(38.7%)과 한국당(34.3%)의 정당 지지율 격차가 오차범위 내로 좁혀져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최소 격차를 보였다고 발표한 바 있다"라며 "그러자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이상한 여론조사'라며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고, 민주당이 높게 나온 여론조사를 배포할 것을 지시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결국 오늘(16일) 리얼미터는 민주당(43.3%)과 한국당(30.2%)의 지지율 격차가 오차범위 밖으로 벌어진 여론조사 결과를 다시 발표했다"라며 "불과 3일 만에 이 대표가 지적한 '이상한 여론조사'가 '더 이상한 여론조사'로 뒤바뀌고 만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원내변인은 이어 "불리한 여론은 '이상한 것'이요, 유리한 여론만 '진짜 여론'이라는 심산"이라며 "참으로 민주당다운 마이웨이 발상"이라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해찬 대표, 이제는 만족하는가"라며 "불행히도 착각이다. 이 대표의 만족은 골방 거울 앞에서 나홀로 자아도취에 빠져있는 것에 다름없다"고 꼬집었다.

김 원내변인은 "중요한 것은 수치가 아니라 국민의 마음"이라며 "국민은 너무도 힘들다. 이해찬 대표는 여론조사 결과에 대한 집착을 버리고, 부디 처절한 국민 아우성에 귀기울여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행운의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