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정진 "2030년까지 40조원 투자…매출액 30조원 목표"(종합)

최종수정 2019.05.16 13:55 기사입력 2019.05.16 13:09

댓글쓰기

인천 송도 25조원 들여 20만 리터 규모 제3공장…중국에도 20만 리터 공장 세워

서정진 "2030년까지 40조원 투자…매출액 30조원 목표"(종합)

서정진 "2030년까지 40조원 투자…매출액 30조원 목표"(종합)

[인천=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 "2030년 매출액 30조원을 목표로 대규모 시설 투자에 나서겠다."


셀트리온 이 2030년까지 총 40조원을 투자해 세계 1위 생산능력을 확보한다. 또한 인천 송도에 25조원을 들여 20만 리터 규모의 제3공장과 연구개발(R&D)센터를 건립하는 등 송도를 바이오메카로 육성한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은 16일 인천광역시청 본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바이오헬스를 국가기간 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서는 셀트리온과 같은 앵커(선도) 기업이 나서줘야 한다"며 이같은 투자 계획을 밝혔다.


이날 서 회장은 "중장기 계획대로라면 2030년 목표 매출액 30조원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면서 "앞으로 10년 안에 세계 정상급으로 발돋움하는 회사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 반도체 산업이 457조원, 자동차 산업이 600조원인데 향후 바이오헬스 산업이 미래 국가동력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확신했다. "전세계 1위 제약사 화이자의 연간 매출액은 55조원인데 영업이익은 16조원 수준"이라는 서 회장은 "케미칼의약품 중심의 화이자보다 바이오의약품 기업의 영업이익률이 높다는 점을 감안할 때 2030년이면 화이자 수준의 이익률을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인천 송도 세계 최고 수준의 바이오밸리로= 이미 송도에 두 개의 생산공장을 구축한 셀트리온은 추가로 공장을 세우고 R&D 센터도 설립한다. 이를 통해 연간 원료의약품 100만 리터와 완제의약품 1억병을 생산하는 등 세계 1위 생산규모를 확보한다는 복안이다. 또 면역항암제를 비롯해 2세대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20개 이상을 개발ㆍ생산한다. 서 회장은 "인천시와 협업해 송도 바이오밸리 구축에 적극 나서 바이오 제약 산업의 중심지로 성장시키겠다"고 말했다.

셀트리온은 케미컬의약품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충북 오창 공장을 중심으로 5조원을 투자한다. U-헬스케어 사업에도 본격 진출하면서 10조원을 투입해 의료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기술 등 기술력 확보에 나선다. 2021년까지 세계 최대 제약 시장인 미국ㆍ캐나다에 직판 체계를 확립한다.


셀트리온은 송도 바이오밸리 구축을 통해 직접 고용효과가 1만명에 달할 것으로 추산했다. 2000여명의 R&D 인력을 채용하고 3공장 설립에 따른 생산 인력 8000여명도 뽑을 계획이다. 여기에 U-헬스케어 사업 진출과 원부자재 국산화 등에 걸친 10만여명의 간접 고용효과까지 고려하면 총 11만명에 달하는 일자리 창출 효과가 기대된다. 서 회장은 "바이오와 헬스케어 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등 바이오헬스 산업이 우리나라의 최고 경쟁력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서정진 "2030년까지 40조원 투자…매출액 30조원 목표"(종합)

◆4공장은 중국에…제3국 투자도 검토= 서 회장은 중국 진출 계획도 밝혔다. 그는 "중국에 20만 리터 규모의 공장을 짓는 것을 중국 정부와 협의중"이라며 "20만 리터 공장은 중국 내수판매용으로 한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 정부에 미국·유럽·일본 승인 제품은 추가 임상 없이 허가하는 것을 검토해달라고 제안했다"면서 "셀트리온 제품을 의료보험에 등재해 중국인들이 낮은 가격에 쓸 수 있도록 가격을 내리는 방안을 생각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나머지 40만 리터 공장은 국내로 생각하고 있지만 제3국 투자도 배제하고 있지 않다"면서 "국제 경쟁력을 위해 해외에 투자할 것인지 여부는 추후 판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서 회장은 송도 바이오밸리 조성을 통해 앵커기업으로서 역할을 수행하는 데 적극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주요 원부자재의 국산화를 추진하고 적극적인 강화된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인 cGMP 노하우 기술을 전수해 협력업체와 동반성장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방침"이라며 "정부와 학교와 연계해 R&D 및 공정전문가 육성에도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향후 스타트업 지원과 상생을 위한 오픈 이노베이션 펀드를 구축해 바이오밸리 산업 선순환 구조를 만드는데 앞장서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서 회장은 "16조원 규모의 내수 중심 사업에서 벗어나 글로벌로 나아가려면 셀트리온 삼성바이오로직스 와 같은 앵커 기업이 강하게 나가서 생태계 조성에 적극 나서야 한다"면서 "회사가 많은 시간과 자금을 투자해 구축한 글로벌 유통 시스템을 국내 제약사의 수출 활로 개척에도 활용해 국내 의약품 제조 산업 발전에도 기여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바이오 중소기업과 스타트업 기업이 대기업과 함께 성장 발전하는 포용 경제 생태계를 조성하겠다"면서 "송도 바이오밸리 구축을 통해 지역 인재를 양성하고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는 한편 산·학·연·관이 유기적으로 상호작용하는 바이오 거버넌스 구축을 위해 기업과 적극 협력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소정 기자 ss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행운의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