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천안시,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1순위 협상지 선정(종합)

최종수정 2019.05.16 11:31 기사입력 2019.05.16 11:31

댓글쓰기

조현재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겸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부지선정 위원장이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축구종합센터 부지 선정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조현재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겸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부지선정 위원장이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축구종합센터 부지 선정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충남 천안시가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건립의 1순위 후보지로 선정됐다.


대한축구협회는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부지선정위원회 회의를 열고 8개 지방자치단체 가운데 천안시를 우선 협상 대상자로 정했다고 밝혔다.


부지선정위원회는 1차 서류심사와 2차 프레젠테이션을 거쳐 경주시, 김포시, 상주시, 여주시, 예천군, 용인시, 장수군, 천안시(가나다 순) 등 8개 지자체를 후보지로 압축했고, 지난달 현장실사를 거쳐 이날 우선 협상 대상지를 발표했다. 2순위는 상주시, 3순위는 경주시로 결정됐다.


부지선정위원장인 조현재 축구협회 부회장은 "8개 후보지를 대상으로 가운데 부지 인허가 및 접근성, 토지 가격, 센터 건립을 위한 지자체 지원 등 10여개 세부 항목을 채점한 뒤 최고점과 최저점을 뺀 합산 점수 상위 3곳을 우선 협상지로 선정했다"며 "천안시가 채점 항목에서 고르게 좋은 점수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부지선정위원회는 앞으로 최대 60일간 천안시와 우선 협상을 하고 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60일 안에 계약하지 못할 경우 차순위 후보지로 협상권이 넘어간다.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는 33만㎡ 규모로 지을 예정이며 관중 10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소형 스타디움과 천연·인조잔디 구장(12면), 풋살구장(4면), 다목적체육관, 축구 과학센터, 체력단련실, 수영장 등의 훈련시설이 들어선다. 선수 300명이 사용할 수 있는 숙소와 식당, 휴게실과 직원 200여명이 상근할 수 있는 사무동도 갖춘다.


여기에는 예산 약 1500억원이 투입된다. 축구협회는 2001년 건립된 파주 국가대표훈련장(NFC)이 각급 대표팀 훈련뿐 아니라 지도자와 심판교육 장소로도 사용되면서 포화 상태에 다다랐다고 판단해 제2의 NFC 건립을 준비했다. 지난 1월 진행된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유치 신청에는 모두 24개 지자체가 제안서를 제출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행운의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