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역전쟁發 머니무브]'안전자산' 獨 국채금리 2년8개월래 최저

최종수정 2019.05.16 11:02 기사입력 2019.05.16 11:02

댓글쓰기

[무역전쟁發 머니무브]'안전자산' 獨 국채금리 2년8개월래 최저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미ㆍ중 무역 긴장이 심화하고 글로벌 경제를 둘러싼 성장 우려가 한층 커지면서 대표적 안전자산으로 꼽히는 독일 국채 금리가 약 2년8개월래 가장 낮은 수준까지 떨어졌다. 미국 국채 금리도 장ㆍ단기물 모두 하락세를 나타냈다.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15일(현지시간) 유럽 채권시장에서 독일 10년 만기 국채 금리는 전 거래일 대비 3bp(1bp=0.01%포인트) 낮은 -0.10% 선에 거래됐다. 장중 한때 -0.13%까지 떨어지며 2016년 10월 이후 최저 수준을 찍었다. 미ㆍ중 무역 전쟁, 이탈리아 재정 불안 등을 둘러싼 우려가 확산되며 안전자산인 독일 국채로의 자금 도피가 가속화했다는 평가다. 린 그레이엄 테일러 라보뱅크 수석 전략가는 "(독일 10년물 금리가) -0.2%대까지 떨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같은 날 뉴욕 채권시장에서도 미국과 중국의 경제 지표 부진, 이탈리아를 둘러싼 우려 등이 부각되면서 미국 10년물 금리가 최근 한 달 보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보였다. 장중 한때 18개월래 최저치인 2.36%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2년물, 30년물 금리도 동반 하락했다. 일본 10년물 금리 역시 -0.048%를 기록하며 독일과 비슷한 추세를 나타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양대 경제 대국인 미국과 중국 간 언쟁이 가열되면서 투자자들이 대피처를 찾는 등 이번 주 내내 국채 금리가 압박을 받고 있다"며 "특히 독일 10년물 금리가 일본보다 낮은 수준으로 떨어진 사실은 현재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이 취약 상태를 벗어나기 위해 다른 국가들에 의존하고 있음을 확인시켜준다"고 분석했다. 이날 중국의 4월 산업생산 및 소매판매 증가율이 시장 예상치를 훨씬 밑돌며 16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한 여파도 고스란히 시장에 반영됐다. 미국의 4월 소매판매도 시장 예상치를 밑돌았다.


여기에 이탈리아 포퓰리즘 정권을 이끄는 마테오 살비니 부총리가 전날 필요시 유럽연합(EU)의 예산 규정을 어길 수 있다고 언급한 것도 채권시장의 불안감을 키우는 배경이 됐다. 예산안을 둘러싼 이탈리아와 EU 간 재충돌을 예고하면서 불확실성을 확대시켰다는 평가다. 이날 이탈리아와 독일 10년물 간 스프레드(금리 차이)는 3개월래 최고치인 291bp까지 벌어졌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행운의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