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6월 하순 방한...한미정상회담 개최(종합3보)

최종수정 2019.05.16 11:27 기사입력 2019.05.16 11:27

댓글쓰기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달 11일 오후(현지시각) 미국 워싱턴 백악관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환담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달 11일 오후(현지시각) 미국 워싱턴 백악관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환담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손선희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 달 하순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으로 한국을 방문해 한미 정상회담을 개최한다고 청와대가 16일 밝혔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담에서 북한 비핵화와 한미 동맹 강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한미 정상이 교착 상태에 빠진 북·미 협상의 모멘텀을 살리기 위해 지난 4월 워싱턴 정상회담 이후 두 달 만에 다시 만나기로 한 것으로 풀이된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은 6월 개최되는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 계기에 방한할 예정이며 구체적인 일정은 추후 외교 경로를 통해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했다.


G20 정상회의는 다음 달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다.

청와대 관계자는 아시아경제와의 전화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오사카로 가는 길에 한국을 방문할 지 G20 정상회의가 끝난 이후에 방문할 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했다.


고 대변인은 한미 정상회담 의제에 대해 "이번 정상회담에서 양 정상은 한미간 긴밀한 공조를 바탕으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과 한미동맹 강화 방안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라고 했다.


백악관도 청와대와 같은 시간에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사실을 공개하면서 "트럼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이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를 달성하기 위해 긴밀한 공조 노력을 계속할 것이며 한미 동맹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들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4월 한미정상회담 때 문 대통령의 방한 요청에 즉답을 하지 않은 트럼프 대통령이 한 달여 만에 수락 의사를 밝힌 것은 급변한 한반도 안보 상황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당시 문 대통령은 가까운 시일 내 방한해 줄 것을 요청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초청에 사의를 표했다'고 답했다고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한미정상회담 결과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이후 북한이 탄도 미사일을 발사하는 등 대화의 궤도에서 이탈할 조짐을 보이자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과 만날 필요성을 느낀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 한미 정상회담은 지난 4.11 워싱턴 정상회담 이후 약 두 달 만에 개최되는 것이며, 문 대통령 취임 이후 8번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17년 11월 7∼8일 1박2일 일정으로 한국을 국빈방문한데 이어 취임 후 두 번째 방한이 된다.


고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기간과 형식에 대해 "지금 단계에서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 없다"면서 "앞으로 한미 간 외교경로 통해 협의해나가야 해서 지금 확인드리기는 너무 이른 시기"라며 말을 아꼈다.


한미 정상회담을 전후해 4차 남북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에 대해서는 "지금 한반도를 둘러싸고 여러가지 사안들이 생기기도 하고 여러가지 논의들이 오고 가고 있다"며 "구체적으로 여러분께 밝힐 수 있는 사안이 있을 때 말씀드리겠다"고 답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행운의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