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감원, 증권·선물사 내부통제강화 워크숍…"부동산 리스크관리 당부"

최종수정 2019.05.16 10:00 기사입력 2019.05.16 10:00

댓글쓰기

"올해 '유인부합적 종합검사' 평가지표 등 안내"

자료제공=금융감독원

자료제공=금융감독원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금융감독원은 증권회사와 선물회사의 내부통제기능 강화를 위한 워크숍을 16일 오전 10시부터 11시30분까지 금감원 2층 대강당에서 시행한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증권·선물사들에게 부동산 리스크 관리를 당부했다.


매년 반기별로 진행해 온 행사로 올해 금융투자부문 검사업무 운영 방향 등을 안내하고 업계의 애로·건의사항을 폭넓게 청취하기 위해 워크숍을 열었다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부동산 리스크 관리 등에 관한 논의도 진행됐다. 금감원은 부동산 경기하강 가능성 등에도 증권사들이 경쟁적으로 부동산 투자규모 및 인력을 확대하는 등 쏠림현상이 심해질 것으로 우려했다.


금감원은 워크숍에서 국내외 부동산 익스포져(위험노출액)가 큰 증권사에 투자심사와 사후관리 강화 등을 시행해 철저히 리스크를 관리해달라고 당부했다.


금감원은 올해부터 시행되는 '유인부합적 종합검사'에 관한 안내도 했다. 제도 취지와 평가지표, 수검 부담 완화 방안 등을 전했다.

올해 증권·선물사의 내부감사 협의제도 운영 결과도 논의했다. 금감원과 금융사가 협의해 점검 과제를 정한 뒤 금융사가 이를 감사계획에 반영해 운영한 결과를 금감원이 확인하는 제도다.


올해 과제는 비대면 금융투자상품 판매, 투자 광고, 미수령 연금저축 안내, 자금세탁 방지 관련 전산시스템 입력 등이다. 지난해엔 투자자문사의 일임 상품 판매, 위법 일임매매 방지 등이었다.


금감원은 지난해 제도 운영 결과를 증권·선물사에 전했다. 금융투자업계의 자체 점검 결과와 금감원의 평가 결과를 공유하고, 올해 선정된 대상 과제에 대해서도 충실히 점검해달라고 당부했다.


금감원은 "워크숍을 통해 증권·선물사가 금감원 검사방향과 중점검사 사항을 공유해 자율시정 기능을 강화하고, 부동산 쏠림 등 잠재 리스크요인을 철저히 관리해 회사 스스로 내부통제 역량과 투자자 보호 책임을 강화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행운의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