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 총리 "버스요금 인상, 주민들께 송구"

최종수정 2019.05.16 09:11 기사입력 2019.05.16 09:11

댓글쓰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모두발언
"요금 인상, 지자체가 4,5년마다 정기적으로 해왔던 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16일 "노선버스 파업은 일단 피했다"면서 "버스요금 인상으로 부담이 늘어날 주민들께 송구하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노선버스 파업 동향과 관련해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버스요금 인상은 인건비와 유류비 등 원가 인상요인을 보전하기 위해 지자체가 4,5년마다 정기적으로 해왔던 일"이라면서 양해를 당부했다.


이 총리는 "버스의 주 52시간 근로제도는 수십 년 동안 계속된 운전자 과로와 졸음운전 등을 개선해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국회가 여야 합의로 채택한 것"이라면서 "경기·대전·충북 등은 노동쟁의 조정기간이 남아있고, 경북·전북 등에서는 6월에 조정신청이 이뤄지는 만큼 노사가 원만한 합의를 이루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추가경정예산안이 국회에서 전혀 진척되지 않는 상황과 관련해 "경제 대응은 시기를 놓치지 말아야 한다"면서 "국회가 빨리 추경심의에 들어가길 요청한다"고 당부했다.


이날 안건인 여름철 자연재난 대책과 관련해서는 "지금부터 재해취약시설을 점검하고 보수까지 마쳐야 한다"면서 "재난 예보와 경보 체계가 제대로 작동하는지 점검하라"고 관계부처에 지시했다.



세종=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행운의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