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대 방송인, 마약 투약 혐의로 현재 복역 중

최종수정 2019.05.15 17:35 기사입력 2019.05.15 16:09

댓글쓰기

마약 필로폰/사진=연합뉴스

마약 필로폰/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20대 여성 방송인 정 모(28) 씨가 마약 투약으로 징역을 선고받고 복역 중인 사실이 알려졌다.


15일 'SBS funE'는 몇 년 전 케이블 프로그램에 출연해 유명세를 탄 모델 겸 방송인 정 씨가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징역형을 선고 받아 현재 복역 중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정 씨는 지난 2016년 지인들과 함께 필로폰 등을 투약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년 10개월을 선고 받았다. 이후 항소와 상고를 했으나, 지난해 6월 대법원이 상고를 기각해 형이 확정됐다.


정 씨 측은 'SBS funE'에 "정 씨가 현재 교도소에서 복역 중"이라면서도 "과거를 반성하고 있으며 출소 후 다시는 마약에 빠지지 않을 것이라는 결심을 담은 편지를 수차례 보내왔다"고 밝혔다.


한편, 정 씨는 2009년 한 유명 케이블채널 TV 프로그램 등에 출연해 인기를 얻었다. 해당 방송에서 하차한 이후 일렉트로닉 음악 작곡가로 활동하며, 중국과 한국에서 활동을 이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행운의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