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속도내는 세운정비… 서울 랜드마크 부활 초읽기

최종수정 2019.05.16 10:51 기사입력 2019.05.16 10:30

댓글쓰기

속도내는 세운정비… 서울 랜드마크 부활 초읽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세운지구 부활이 시작됐다. 서울의 핵심 상권임에도 낙후시설로 외면 받았지만 세운3구역이 정비구역 지정 13년만에 분양에 나서는 등 재개발 사업에 속도를 내면서다.


세운지구는 서울 사대문 안에 마지막 남은 대규모 개발지라는 최대 장점을 갖고 있다. 여기에 서울 전역을 아우르는 초역세권, 광화문~명동~동대문 상권을 연결하는 인프라까지 더해지며 투자면에서도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종로와 청계천 일대에 조성된 세운상가는 1968년 국내 최초 주상복합 건물로 세워져 1990년대 초반까지 종합 가전제품 상가로 호황을 누렸다. 하지만 용산전자상가가 들어서고 강남 개발로 상권이 이동하면서 슬럼화가 진행돼 도심 속 흉물로 전락했다. 2009년 전면 철거될 위기에 처했다가 2011년 박원순 서울시장이 '다시 세운' 도시재생 프로젝트를 통해 현재와 과거가 교차하고 주거와 업무, 문화관광이 결합한 서울지역 최대 직주근접 단지이자 최대 경제권역으로 재탄생을 약속한 상태다.


세운재정비 촉진지구의 부지면적은 43만8585㎡에 달한다. 이 지역은 모두 상업지역으로 공동주택은 주상복합 형태로 지어질 예정이다. 향후 개발이 마무리되면 아파트, 생활형 숙박시설(레지던스), 호텔, 오피스텔, 오피스 등이 들어선 서울의 대표 랜드마크로 바뀐다.


최대 장점은 교통망이다. 1호선과 3호선, 5호선이 교차하는 종로3가역과 2호선 일지로입구~을지로3가를 도보로 이용할 수 있다. 풍부한 생활 인프라도 강점이다. 종로와 을지로 일대에는 SK, 한화, 두산 등 국내 최대 그룹이 자리 잡고 있어 매매와 전월세 임대 대기 수요가 풍부하다. 특히 종로 젊음의 거리와 동대문 패션타운 관광특구와 인사동 등 관광 명소가 밀집해 있어 관광객과 서울 최대 유동 인구수를 자랑한다.

세운지구 / 서울시

세운지구 / 서울시


청계천 산책로와 북한산 성벽코스에 남산 등 쾌적한 자연환경을 누릴 수도 있다. 신세계백화점과 롯데백화점 본점 등 고급 유통상가가 인접해 쇼핑도 편하다. 최근 외국인 관광객에게 인기가 높아지고 있는 광장시장, 방산종합시장, 동대문종합시장 등 재래시장도 가깝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향후 세운지구 정비가 마무리되면 강남과 용산으로 넘어갔던 상권과 시장 수요가 다시 넘어올 가능성도 있다"며 "구역 내 정비가 모두 마무리되면 서울 지역 최대 경제권역으로 도약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행운의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