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른미래당 “유시민, 송현정 기자가 삐끗?…자질 논하는 것 자체가 코미디”

최종수정 2019.05.15 07:59 기사입력 2019.05.14 18:12

댓글쓰기

“타고난 선동꾼 유시민…이제는 떠날 때가 됐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바른미래당은 14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향해 “유 이사장의 정치놀이가 불철주야 이어지고 있다”며 “오지랖으로 따질 것 같으면 전지적 참견 시점의 소유자”라고 비판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오늘은 문재인 대통령과 대담을 나눈 송현정 KBS 기자에 대해 인터뷰를 진행하는 사람으로서 지켜야 될 라인을 삐끗했다고 지적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유 이사장은) 편향적인 여권 인사 불러내기, 편향적인 질문 쏟아내기, 국론 분열 일으키기에 솔선수범해온 당사자”라며 “인터뷰어의 자질에 대해 논하는 것 자체가 코미디가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지식소매상이 되겠다던 목표는 어디 가고 곡학아세 협잡꾼이 되었는가”라며 “타고난 선동꾼 유시민, 이제는 떠날 때가 됐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행운의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