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지원, 이인영·김수현 비판 “집권 4년 같다? 스스로 레임덕 인정하는 꼴”

최종수정 2019.05.11 17:43 기사입력 2019.05.11 17:43

댓글쓰기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간의 대화에 대해 비판한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 사진 = 연합뉴스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간의 대화에 대해 비판한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 사진 =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지현 인턴기자]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당정청 을지로 민생현안회의’서 오간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간의 대화에 대해 비판했다. 이들의 대화에는 정부 관료 비판의 내용이 담겨있다.


박지원 의원은 11일 이들의 대화에 대해 “스스로 레임덕을 인정하는 꼴”이라고 말했다.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밝힌 박 의원은 이어 “그 말이 사실이라면 집권 2년이건만 4년 같게 만든 책임은 누구에게 있느냐”고 반문했다.

또 박 의원은 “공직자는 개혁의 주체가 돼야지, 대상이 되면 안 된다”며 “장수는 부하의 사기로 승리한다. 청와대도 일하는 곳이지 평가, 군림하는 곳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그는 "공직자는 개혁의 주체가 돼야지 대상이 되면 안된다"고도 덧붙였다.

‘당정청 을지로 민생현안회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는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사진 = 연합뉴스

‘당정청 을지로 민생현안회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는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사진 = 연합뉴스



박지원 의원의 비판 대상이 된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간의 대화는 1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정청 을지로 민생현안회의’ 출범 6주년 행사에서 오갔다.


김 정책실장은 대화에서 공무원들이 정부의 뜻대로 움직이지 않는다며 불편함을 토로했다. 마이크가 켜진 줄 모른 채 나눈 두 사람의 대화는 방송사 마이크에 고스란히 녹음됐다.

이 원내대표가 먼저 “정부 관료가 말 덜 듣는 것, 이런 건 제가 다 해야…”라고 말하자 김 정책실장은 “그건 해주세요. 진짜 저도 2주년이 아니고 마치 4주년 같아요, 정부가”라고 답했다.


이어 이 원내대표가 “단적으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그 한 달 없는 사이에 자기들끼리 이상한 짓을 많이 해”라고 말하자 김 정책실장은 "지금 버스 사태가 벌어진 것도…”라고 답했다.


이 원내대표는 “잠깐만 틈을 주면 엉뚱한 짓들을 하고…”라고 덧붙였다. 두 사람의 대화는 방송사 마이크가 켜져 있는 것을 뒤늦게 알게 된 김 실장이 “이거 (녹음)될 거 같은데, 들릴 거 같은데…”라 말하며 끝났다.




김지현 인턴기자 jihyunsport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