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푸틴 "한반도 긴장완화 적극 협력…北 체제보장도 논의해야"(종합)

최종수정 2019.04.25 19:41 기사입력 2019.04.25 19:4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은결 기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한반도 긴장 완화를 위한 협력을 지속하겠다고 25일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에서 열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 후 만찬 연설에서 "러시아는 한반도 긴장 완화와 동북아 지역 전체 안보 강화를 위한 협력을 계속할 준비가 돼 있다"고 주요 외신은 전했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는 한반도 문제의 정치·외교적 해결 진전에 기여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있다"며 "미국과의 직접 대화 구축과 남북한 관계 정상화를 위한 북한 지도부의 행보를 환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국제사회와 모든 관련국의 적극적 참여 속에 우리는 견고한 평화와 안정, 한반도의 번영 확보를 위한 목표를 반드시 달성할 것"이라고 했다.


푸틴 대통령은 회담 뒤 이어진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체제보장도 강조했다. 그는 "모두가 북한의 안전보장 제공문제에 대해 생각할 필요가 있다"며 "북한 체제보장에 대해 논의할 때는 6자회담 체계가 가동돼야 한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어 "김 위원장과 북한을 경유해 남한으로 향하는 가스관 건설사업에 대해서도 대화를 나눴다"며 "이것은 한국 입장에서도 국익에 부합하는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푸틴 대통령은 회담 분위기에 대해 "건설적이며 실무적이고 양국 관계에 우호적인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고 평가했다.


푸틴 대통령은 중국 베이징에서 26∼27일 열리는 일대일로(一帶一路) 국제협력 정상포럼에 참석해 중국, 미국과 이번 북·러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협의할 계획이다.




이은결 기자 le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