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금부자 '줍줍' 시작되나…홍제역 해링턴, 무순위분양 경쟁률 33대1(종합)

최종수정 2019.04.17 08:09 기사입력 2019.04.17 08:09

댓글쓰기

9억원 넘어 중도금 대출 안되는 114㎡ 4가구에도 129명 몰려
최고경쟁률은 48㎡ 소형서…7가구 공급에 941건 접수

현금부자 '줍줍' 시작되나…홍제역 해링턴, 무순위분양 경쟁률 33대1(종합)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역대급 미계약 사태를 빚었던 서울 서대문구 홍제 3구역 재개발 단지 '홍제역 해링턴 플레이스'의 무순위분양(사후접수)에 5835명이 몰렸다. 평균 경쟁률은 33.53대1, 평형별 최고경쟁률은 134.43대1을 기록했다.


17일 아파트투유에 따르면 전날 마감한 홍제역 해링턴 플레이스 미계약분 174가구 대상 무순위분양에 총 5835건이 접수돼 평균경쟁률 33.53대1을 기록했다.

최고경쟁률은 소형 평형대에서 나왔다. 7가구 공급에 941건이 접수된 전용 48㎡가 134.43대1을, 18가구 공급에 1970건이 접수된 59㎡A타입이 109.44대1을 기록했다. 59㎡D타입도 2가구 공급에 199명이 접수돼 99.5대1을 나타냈다.


눈에 띄는 대목은 분양가 9억원을 웃돌아 중도금 대출이 불가능한 대형 평형(114㎡) 경쟁률도 높게 나타났다는 것이다. 미계약분 4가구가 공급된 전용 114㎡A에는 129건이 접수돼 31.25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수요가 많아 일반적으로 분양시 경쟁률이 가장 높은 84㎡의 경우 A타입이 42가구 공급에 1023건 접수돼 24.36대1, B타입이 72가구 공급에 1295건이 접수돼 17.99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C타입은 29가구 공급에 278건이 접수돼 전 공급 평형대에서 가장 낮은 9.59대1로 집계됐다.

한 시장 전문가는 "실거주 수요와 투자 수요가 적절하게 진입한 결과"라면서 "청약대비 조건이 느슨해 미분양 여부는 계약률을 봐야 알겠지만, 현재까지는 충분히 수요가 받쳐주고 있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청약에 도전하는 사람들이 이제는 분양가, 입지 뿐 아니라 더 까다롭게 단지 내 동 위치, 층, 향까지 고려한다는 것도 이번 청약 과정에서 확인됐다"고 말했다. 실제로 총 174가구의 미계약분 가운데 16% 가량인 27가구는 비선호 저층(1층, 2층)이다.


지하철 3호선 홍제역에서 도보 3분거리의 초역세권 단지인 홍제역 해링턴플레이스는 당초 지난해 상반기 분양 예정이었지만, 부지 내 교회 보상문제 해결이 길어지며 1년여 가량 일정이 늦어진 바 있다. 종로나 광화문 강북권 업무지구와 10여분 거리로 입지가 뛰어나지만, 3.3㎡당 2469만원이라는 예상보다 높은 분양가와 집값 하락기에 대한 부담으로 당첨자들의 미계약이 속출한 바 있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바람나 결별"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