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필리핀에 있는 한국산 쓰레기 5100t…"재활용 설비 없어"

최종수정 2019.03.15 21:45 기사입력 2019.03.15 21:45

댓글쓰기

합성 플라스틱 조각이라고 신고…실제론 사용한 기저귀 등 여러 쓰레기 섞여

위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아시아경제DB)

위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금보령 기자] 한국 쓰레기를 불법으로 반입해 국제 문제가 된 필리핀 현지 회사가 재활용 설비도 갖추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필리핀 언론 등에 따르면 줄리엣 위 하원의원이 동료 의원과 하루 전인 14일 '베르데 소코'를 점검한 뒤 "여기엔 플라스틱 재활용 설비가 아무것도 없다"고 밝혔다.


위 의원은 "5000t이 넘는 쓰레기 말고 우리가 본 건 작동하지 않는 녹슨 컨베이어벨트 뿐"이라며 "전력도 공급되지 않고 있었다"고 말했다.


문제가 된 한국산 쓰레기는 5100t 규모다. 한국인 지분이 40%인 현지 합작기업 베르데 소코가 지난해 7월 필리핀 민다나오섬의 컨테이너 터미널을 통해 쓰레기를 반입했다.


이 업체는 쓰레기를 두고 합성 플라스틱 조각이라고 신고했지만 실제로는 사용한 기저귀 등 다양한 쓰레기가 섞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10월에도 베르데 소코는 1200t 규모의 쓰레기를 불법으로 필리핀에 반입했다 압류된 바 있다. 당시 필리핀 당국이 한국 정부에게 쓰레기를 다시 가져가라고 요구하는 등 국제적으로 문제가 됐다. 한국 정부는 대집행을 통해 1200t을 우선 가져왔지만, 나머지는 여전히 필리핀에 남아 있는 상황이다.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