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설정 스님 "산중으로 돌아가겠다" 사퇴 표명

최종수정 2018.08.21 14:14 기사입력 2018.08.21 13:5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친자 의혹’ 등이 불거진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이 퇴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설정 스님은 21일 오후 1시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산중으로 돌아가겠다”며 사실상 물러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조계종 중앙종회는 임시회를 통해 설정스님에 대한 불신임안을 의결했다. 최종 퇴진 여부는 22일 원로회의의 결과에 따라 결정될 예정이었으나, 원로회의를 하루 앞두고 설정 스님 스스로 사퇴했다.

다만 자신을 둘러싼 의혹들에 대해서는 재차 부정했다. 설정 스님은 “잘못된 한국 불교의 현실을 변화시키고자 종단에 나왔으나 뜻을 이루지 못했다”면서 “분명히 다시 말하지만 절대 ‘그런 일’은 없었다”고 말했다.
설정 스님은 조계사 대웅전에 들른 뒤 곧바로 재적본사인 충남 예산 수덕사로 내려갈 예정이다.

설정 스님이 총무원장에서 물러나는 것은 지난해 10월31일 임기를 시작한 지 295일 만이다. 차기 총무원장 선거는 60일 이내에 진행된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박승희 "메달 상금 다 썼다…택배 작업도 혼자서" 박승희 "메달 상금 다 썼다…택배 작업도 혼자...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