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용산구 곳곳 폭염 대비 그늘 쉼터 51곳 설치

최종수정 2018.05.18 07:36 기사입력 2018.05.18 07:36

댓글쓰기

유동인구 많은 횡단보도, 교통섬 위주 대형 파라솔(지름 3~5m) 형태…바닥 고정시켜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용산구가 2018년 폭염 종합대책 하나로 횡단보도와 교통섬에 고정형 그늘 쉼터 51개를 설치했다.

횡단보도 신호대기 중 주민들이 더위에 노출되는 시간을 최대한 줄이기 위해서다.

쉼터는 3.5m 높이에 접고 펼 수 있는 대형 파라솔(지름 3~5m) 형태다. 앵커 볼트를 이용, 바닥에 단단히 고정시켜 안정감을 더했다. 색상은 녹색이다. 바람이 잘 통하면서도 자외선까지 차단되는 메시 원단에 구 휘장과 슬로건(미래도시 용산), ‘용산 그늘 쉼터’ 문구를 새겼다.

구는 지난해 현장 조사를 통해 쉼터 설치 후보지역 60곳을 정했다. 이어 용산경찰서 등 유관기관 협의를 거쳐 설치지역 51곳을 최종 선정했으며 올 초 직원·구민 아이디어 공모로 그늘막 명칭도 정했다.

쉼터 설치는 지난달 말부터 이달 초까지 이뤄졌다. 유동인구가 많은 곳을 우선시했고 통행에 불편함이 없도록 보도폭도 고려했다. 지역별로 한강로동(14곳)과 한남동(12곳)이 가장 많고 나머지 동은 1~5곳 내외다.
용산구 곳곳 폭염 대비 그늘 쉼터 51곳 설치
쉼터는 오는 9월까지 운영된다. 10월 이후에는 파라솔을 접고 덮개를 씌워 보관한다.

쉼터 설치 예산은 1억원이다. 구 재난관리기금을 활용했다.

구는 6월부터 9월까지 폭염 종합대책에 나선다. ▲상황관리 태스크포스(TF) ▲재난도우미(300여명) ▲무더위쉼터(99곳) ▲홀몸어르신·노숙인 보호대책 ▲취약계층 방문건강관리 프로그램 등을 운영할 예정이다.

박래준 안전재난과장은 “지구온난화로 폭염특보 발령일수가 매년 증가추세에 있다”며 “그늘쉼터 뿐만 아니라 다양한 방법을 통해 취약계층이 안전하게 여름을 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용산구 안전재난과(☎2199-7955)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