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구라-김정민 열애설 진원 예정화에…네티즌 반응이 궁금해~

최종수정 2016.12.29 03:01 기사입력 2016.12.28 17:59

댓글쓰기

예정화 비난/ 사진= MBC '마이리틀텔레비전' 방송 캡처

예정화 비난/ 사진= MBC '마이리틀텔레비전' 방송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지혜 인턴기자] 김구라와 김정민의 난데없는 열애설에 예정화가 '소문의 진원지'로 꼽히며 비난의 화살을 맞고 있다.

김구라는 27일 방송된 TV조선 '원더풀데이'에서 "얼마 전 예정화가 내게 김정민과 사귀냐고 묻더라. 김정민의 어머니가 나와 동갑이다. 이건 말도 안 되는 소리"라며 김정민과의 열애설을 일축했다.
이에 김정민도 28일 본인의 이름이 온라인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자 "난 왜 강제로 끌려 나온 건지, 그리고 우리 어머니는 양띠다"라고 말하며 열애설을 부인했다.

김구라와 김정민의 열애설은 해프닝으로 끝나는 듯 보였지만, 예정화는 '소문의 근원'으로 꼽히며 비난을 받고 있다.

이번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예정화에 "진짜 무례한 줄 알아야 하다", "내가 김정민이었으면 불쾌하다고 말하고 자리 박차고 나갔을 듯", "설령 열애설이 사실이었더라도, 왜 당사자가 아닌 제3자가 방송에서 말하나"라며 무례하다는 반응이 줄을 이었다.
반면 "다 끝난 이야기를 긁어 부스럼 만든 건 김구라다", "왜 예정화 혼자 욕먹어야 하는지"등의 반응도 보였다.

최지혜 인턴기자 cjh14011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