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추행 공소시효 끝나자 …윤창중, 페친 신청 나섰네

최종수정 2016.08.08 15:56 기사입력 2016.06.01 10:42

댓글쓰기

전 청와대대변인… 페북 개설 온라인 활동 재개

성추행 공소시효 끝나자 …윤창중, 페친 신청 나섰네
[아시아경제 권성회 수습기자]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이 온라인 활동을 재개했다. 윤 전 대변인은 최근 페이스북 계정을 신설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각에서는 ‘성추행 혐의’에 대한 공소시효가 만료되자 다시 활동에 나선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윤 전 대변인의 페이스북 계정을 들어가 보면 지난달 27일 밤 등록된 프로필 사진과 커버 사진을 확인할 수 있다. 프로필 사진에는 자전거를 끌고 가는 윤 전 대변인의 뒷모습으로 보이는 사진이 등록돼 있으며, 커버 사진에는 바다가 배경인 사진이 걸려 있다. 바다 한 가운데에는 작은 배 한 척으로 보이는 사물이 있다.

1일 오전 10시 현재 윤 전 대변인의 페이스북 친구는 160여 명으로 확인된다. 페이스북 친구 중 상당수는 언론인과 기업인으로 보인다. 2013년 성추행 의혹 당시 “윤창중은 친노종북 세력에 당했다”고 발언했던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도 친구 명단에 올라 있다.

윤 전 대변인은 페이스북뿐 아니라 온라인 메신저인 카카오톡 사용도 재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전 대변인의 페이스북 활동은 ‘성추행 사건’이 미국 내에서 공소시효가 만료된 것과 무관하지 않아 보인다. 2013년 5월 윤 전 대변인은 박근혜 대통령의 미국 방문을 수행했고, 당시 주미 한국대사관 인턴으로 일하던 20대 여성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았다.
당시 피해 여성은 바에서 윤 전 대변인이 엉덩이를 움켜쥐었고 다음날 서류를 갖다달라고 요구해 마지못해 호텔 방으로 가니 윤 전 대변인이 옷을 모두 벗고 있었다고 진술한 바 있다.

이후 국내외에서 논란이 일자 윤 전 대변인은 급박하게 귀국했고, 대변인 자리에서 전격 경질됐다.

미국 워싱턴DC 검찰은 윤 전 대변인을 기소하지 않았고, 미국 법에 따라 3년이 흐른 지난달 7일 공소시효가 만료됐다. 워싱턴DC 검찰은 당시 사건을 단순 경범죄로 분류해 한미 범죄인 인도 요청 대상도 되지 않았다.



권성회 수습기자 stre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