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빅데이터 기반 범죄예측 시스템 나온다

최종수정 2015.07.09 16:30 기사입력 2015.07.09 16:30

댓글쓰기

미래부-경찰청, '국민안전과 글로벌 과학치안' 구현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범죄 예방기술을 다룬 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사진제공=이십세기폭스코리아]

▲범죄 예방기술을 다룬 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사진제공=이십세기폭스코리아]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빅데이터를 통해 범죄를 예측하고 예방하는 시스템이 구축된다. 범죄 프로파일링 정보와 여러 가지 정보(CCTV, 음성모듈, 인터넷 공개정보 등)를 융합해 실시간 범죄 예측은 물론 예방 시스템, 지도제공 서비스가 개발된다.

방대한 경찰 내부 데이터와 사이버 공간 등 공공·민간 공개 데이터를 종합하고 분석해 범죄 발생지역, 용의자, 경향 등을 예측하고 선제적 대응에 나설 계획이다.
각종 생체정보(DNA, 지문·족흔적, 음성·얼굴 등)에 기반한 법과학(Forensic Science) 증거의 확보와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생물학·화학적 분석을 통해 외형·습성·행동·출신지 등을 예측하는 몽타주 획득 기술이 개발된다. 약독물 중독 신속 검사법, 지문·족흔적 채취용 법광원 개발 등을 추진한다.

교통체증 해결을 위해 교통정보를 융합하고 분석해 정체, 사고 등 교통상황에 탄력적으로 대응하는 '스마트 신호운영시스템'도 마련된다. 2010년 교통혼잡 비용은 28조5000억 원(GDP의 2.43%)으로 도로시설 확충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와 경찰청(청장 강신명)은 9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국민안전과 글로벌 과학치안' 구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국민안전을 위협하는 범죄에 선제적이고 효과적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국민이 행복한 안전사회를 실현한다는 전략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기술(ICT)의 활용이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두 부처는 앞으로 치안분야 과학기술 발전의 토대를 마련하고 과학기술·ICT에 기반 한 국내 치안시스템의 고도화에 나선다. 나아가 국내·외 확산을 통해 '글로벌 과학치안'을 구현한다는 계획이다.

미래부와 경찰청은 양해각서(MOU)를 통해 ▲첨단과학수사 기술·기법 개발 ▲범죄예방 및 국민편익 기술 고도화 ▲치안한류 확산을 통한 창조경제 실현 ▲치안과학 발전을 위한 협력 파트너십 구축에 대해 협력하기로 했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