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공식색 논란' 지오디 팬 vs 비투비 팬…'택배 테러'까지 자행

최종수정 2015.01.26 09:35 기사입력 2015.01.26 09:35

댓글쓰기

'지오디(god) 15주년 기념 앙코르 콘서트' / 싸이더스HQ 제공

'지오디(god) 15주년 기념 앙코르 콘서트' / 싸이더스HQ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공식색 논란' 지오디 팬 vs 비투비 팬…'택배 테러'까지 자행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그룹 지오디(god)와 후배그룹 비투비(BTOB) 팬들이 팬클럽 공식 색을 놓고 갈등을 빚고 있다.

최근 인터넷에 비투비 소속사 큐브 엔터테인먼트 사옥 입구 앞에 택배 상자가 잔뜩 쌓여있는 모습이 찍은 사진이 게재됐다.

상자들은 일부 지오디 팬들이 비투비가 공식 색을 하늘색으로 선정한 데 대한 항의의 의미로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몇몇 비투비 팬들이 '택배 테러'라면서 공개한 사진을 보면 상자 안에는 항의문과 두루마리 휴지 같은 내용물들이 담겼다.

두루마리 휴지에는 하늘색 사인펜으로 쓴 "하늘색은 god와 fangod가 지난 16년동안 함께 한 추억이자 자부심", "피드백 주세요" 등의 문구가 담겨있다.

보통 아이돌 등 팬클럽에는 대표색이 있다. 지오디 팬클럽 팬지오디(팬지)는 데뷔 이후 16년간 줄곧 하늘색을 대표 색으로 사용해왔다. 그런데 비투비가 대표 색깔을 하늘색으로 선정하면서 지 오디 팬 측에선 거센 반발이 나온 것이다.

한동안 지속된 양측 공식 색 논란은 여전히 진행 중이다. 지오디 팬 측은 "하늘색은 지오디의 상징이다" "공식 색을 따라하는 건 팬덤의 정체성을 침해하는 일이다"라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반면 비투비 팬 측은 "색깔에 주인이 어디 있나" "비투비 공식색은 '슬로우 블루'로 하늘색 계열의 다른 색상과 일치하지 않는 고유 색"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