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리아 동북부, IS에 넘어갔다

최종수정 2014.08.25 13:55 기사입력 2014.08.25 13:5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우진 기자] 이슬람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가 시리아 동북부에 남아 있던 정부군의 마지막 공군기지를 장악했다. 이에 따라 시리아 정부군은 동북부 지역에 대한 통제권을 잃어버렸다.

AP통신과 BBC 등에 따르면 IS는 수주 간의 공격 끝에 24일(현지시간) 시리아 락까주 타브카 공군기지를 점령했다. 이 기지는 시리아 정부가 동북부에서 지키고 있던 마지막 공군기지로, 2개 비행중대와 함께 다수의 헬기, 탱크 등 무기 외에 대규모 탄약 저장고가 있는 곳이다.
영국에 본부를 둔 시리아인권관측소(SOHR)는 이 기지를 둘러싼 양측의 공방으로 지난 19일 이래 IS대원 최소 346명과 정부군 170명이 사망했다고 추산했다. 또 IS가 후퇴하던 정부군 병사 150여명을 생포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IS는 정부군의 최후의 보루를 점령하며 시리아 동북부 통제권을 완전히 손에 쥐게 됐다. 또 아직 닿지 못한 서부 하마 지역으로 진출하는 길도 열 수 있게 됐다.

그러나 시리아 국영 방송은 정부군 관계자를 인용해 정부군이 성공적으로 기지에서 탈출해 전열을 가다듬고 있으며 공습을 계속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시리아 북동부와 이라크 북부를 점령하고 이슬람 국가 건설을 선포한 IS는 시리아 내전 혼란, 이라크의 종파갈등을 발판으로 세력을 확장하고 있다. 미국은 이라크 내 IS 세력에 대한 공습을 개시했으며 시리아 내 IS 세력에 대한 공습도 고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백우진 기자 cobalt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