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23일 세월호특위 전체회의…'기관보고 일정' 이견

최종수정 2014.06.23 09:37 기사입력 2014.06.23 06:2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인원 기자] 세월호 침몰사고의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는 23일 오전 국회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기관보고 일정을 논의한다. 기관보고 일정을 둘러싸고 여야 간 이견이 커 의견조율이 쉽지 않을 전망이다.

새누리당은 전체회의에서 여야 간사가 합의했던 대로 기관보고 일정을 의결하겠다는 방침인 반면 야당 측은 유가족이 요구하는 시기인 내달 1일과 2일 기관보고를 받자고 주장하고 있다.
앞서 조원진 새누리당 간사와 김현미 새정치민주연합 간사는 26일부터 다음 달 7일까지 기관보고 일정에 합의하고, 26과 27일 주무부처인 해양수산부와 해양경찰청의 기관보고를 받기로 했다.

그러나 실종자 가족과 유가족들이 오는 30일까지 정밀 수색기간인 만큼 현장 수색을 지휘하는 해수부 장관과 해경청장이 현장을 비워서는 안 된다고 반발해 일정 합의에 진통을 겪고 있다.

한편 여야는 현장 조사도 각각 따로 활동할 계획이다. 새누리당 위원들은 오는 25일과 다음 달 2일 진도 사고현장 등을 방문할 예정이다. 야당 위원들은 지난 19일 인천항을 방문한 데 이어 24~25일 1박2일 일정으로 진도 해상교통관제센터(VTS) 등을 찾을 계획이다.
김인원 기자 holeino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