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순신' 정우-손태영, 두 사람 이제 행복하게 해주세요

최종수정 2013.08.04 21:26 기사입력 2013.08.04 21:26

댓글쓰기

'이순신' 정우-손태영, 두 사람 이제 행복하게 해주세요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준용 기자]배우 정우와 손태영의 애틋한 사랑이 안방극장을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4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최고다 이순신’(극본 정유경, 연출 윤성식)에서는 서로의 마음을 확인 한 서진욱(정우 분)과 이혜신(손태영 분)의 모습이 아름답게 그려졌다.
이날 진욱은 막례(김용림 분)로부터 “방을 뺄 수 있냐”는 말을 듣게 됐다. 이는 큰 손녀 혜신과 진욱의 관계를 우려한 것. 두 사람의 관계가 더욱 깊어지기 전에 떨어뜨리려는 막례의 의중이었다.

진욱은 혜신과 “절대 아무사이 아니다”라고 부인했지만, 막례의 뜻을 따르기로 결정했다. 결국 그는 이사를 선택하며 혜신과의 관계를 정리하려 했다. 뒤늦게 서진욱의 이사를 알게 된 혜신은 진욱에게 “할머니 때문이면 그럴 거 없다. 내가 설득하겠다”고 이사를 만류했다.

진욱은 “솔직히 혜신씨를 좋아했다. 옆에 친구로 남고 싶어서 가는 거다. 더 이상 여기 있을 면목이 없다. 잘 살고, 앞으로 혜신씨 인생에서 웃을 일이 많았으면 좋겠다”고 고백했다.
힘없이 돌아서는 진욱을 바라보던 혜신은 그를 뒤따랐다. 혜신은 “제발 가지 마라. 진욱씨 덕분에 처음 해본 일이 참 많다. 권투도 야구도 땡땡이도, 이렇게 고백할 용기도. 나도 진욱씨 마음이랑 같다”고 마음속 자리잡고 있던 사랑의 감정을 속 시원하게 끄집어냈다.

두 사람은 서로의 애틋한 마음을 확인했고, 뜨거운 눈물을 하염없이 흘리며 미소 지었다. 진욱은 환호성을 지르며 기쁨을 표현했다.

이 과정에서 정우와 손태영의 깊은 내면 연기가 빛이 났다. 두 사람은 주변의 시선 때문에 사랑하는 감정을 숨겨야 하는 모습부터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는 순간까지의 감정의 흐름을 자연스럽게 표현했다. 그들의 대사톤과 디테일한 표정연기는 극의 몰입도를 한껏 끌어올렸다.

최준용 기자 cjy@
TODAY 주요뉴스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바람나 결별"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