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당선인, 佛·英 이어 아세안대사단 접견

최종수정 2013.01.14 16:26 기사입력 2013.01.14 16:2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윤재 기자]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14일 서울 통의동 당선인 집무실에서 아세안 9개국 대사들과 만났다. 박 당선인은 이날 프랑스 대사와 영국 대사에서 이어 아세안 대사를 잇따라 접견하고, 향후 국정운영에서 협력을 약속했다.

박 당선인은 "아세안 나라들은 한국의 아주 중요한 우방들이고 또 협력파트너"라며 "한국은 아세안 여러나라와의 관계를 대단히 중요하게 생각하고 또 앞으로 아세안 외교를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세안 나라들은 지리적으로도 가까울 뿐만 아니라 앞으로 또 지금까지 교역, 투자 등 경제적 협력이 나날이 확대돼 가고 있고 한편으로는 아세안국가에서 많은 분들이 한국에 오셔서 다문화가족을 이루면서 가까워졌고, 문화적 다양성에도 크게 기여했다"고 전했다.

이어 "한국 국민들이 아세안 여러나라의 관광객으로도 많이 가고 또 거주하기 위해서도 많이 나가 있고 기업들도 많이 진출해 있다"며 "한국정부에서는 성공적인 기업활동도 하고 잘 안착될 수 있도록 관심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박 당선인은 "아세안 각국의 여러분들도 민간 교류가 한국하고 더욱 활성화되도록 많이 관심을 가지고 협조해주길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경제 분야에 대한 협력도 강조했다. 박 당선인은 "세계 경제가 전체적으로 상당히 불안정한 가운데서도 아세안 각국이 참 놀랄 정도로 지속적인 발전을 하고 있는데 대해서 인상적으로 보고 있다"며 "한국은 이미 2009년도에 한-아세안 자유무역협정(FTA)를 체결했고, 또 작년에는 자카르타에 주 아세안 대표부를 설치했다. 앞으로 이런 관계가 더 긴밀하게 돼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힘줘 말했다.
박 당선인은 또 "메콩 외교장관회의를 신설을 해서 아세안 개발 격차, 역내 발전을 위해서도 같이 협력하는 어떤 기구를 만들었다"며 "앞으로 한국은 아세안과의 개발 협력에 대해서 더욱 이런 문제를 강화해 나가도록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이윤재 기자 gal-ru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