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직경찰간부 120명, 문재인 지지 선언

최종수정 2012.10.23 11:55 기사입력 2012.10.23 11:5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종일 기자] 전직 경찰 간부 120명이 23일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후보 지지를 공식 선언했다.

이택순·이팔호·김세옥 전 경찰청장 등은 이날 지지성명을 내고 "우리는 수사권 조정과 치안개혁을 추진해 나갈 적임자가 문 후보라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국정 경험을 충분히 갖추고 국민통합과 국민생활을 건강하고 안전하게 하는데 문 후보가 가장 적합한 지도자라고 판단했다"며 "대한민국 치안에 소명의식을 갖고 일해 왔던 우리 전직경찰관들은 문 후보에게 기대와 염원을 실어 전폭 지지를 선언한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지난 19일 오후 서울 숭인동 동묘파출소를 방문한 자리에서 "수사는 경찰, 기소는 검찰의 원칙에서 경찰수사권을 독립시켜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김종일 기자 livewi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