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교육청, "원어민 교사 줄이고 한국인 영어교사 육성"

최종수정 2011.11.28 10:22 기사입력 2011.11.28 10:2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은희 기자]확대 일로에 있던 서울시내 초ㆍ중ㆍ교교의 원어민 영어교사 배치 사업이 전면 재조정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교육청(교육감 권한대행 이대영)이 원어민 영어교사의 확대보다 우수한 한국인 영어교사를 발굴해 육성하는 데 초점을 맞추는 방향으로 영어교육 정책 전반을 손보는 준비에 들어갔기 때문이다.

시교육청은 28일 서울영어공교육정책에 대한 성과분석 및 향후 서울영어교육의 발전방안에 대한 연구결과를 발표하면서 이 같은 입장을 나타냈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한국인 영어교사와 영어로 수업하는 것에 대한 긍정적 응답의 비율(34.7%)이 원어민 영어보조교사와의 수업에 대한 비율(31.98%)보다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학생들은 특히, 한국인 영어교사와의 수업에서 '영어 학습에 대한 의욕이 증가한다'고 높이 평가한 반면, 원어민 영어보조교사와의 수업에서는 소극적으로 임하게 된다고 답해 학습효과가 반감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그 이유를 묻자 '원어민 교사의 말을 이해하지 못해서'라고 답해 원어민 영어교사들이 학습동기 유발능력에서 한국인 교사들에 비해 많이 뒤처지는 것으로 파악됐다.

학교 영어수업에서 가장 도움이 되는 교사의 유형에 대해서는 학생(53.7%)과 학부모(62.2%) 모두 '영어회화 실력이 뛰어나고 수업을 잘하는 한국인 선생님'을 가장 많이 꼽았으며, '원어민 영어보조교사'를 꼽은 비율은 각각 29.7%와 26.9%로 나타났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이같은 결과를 두고 "일괄적으로 영어보조교사를 적용하기보다는 '말하기ㆍ듣기' 중심의 초등학교 저학년 위주로 원어민 교사 배치사업을 축소하게 될 것"이라며 "원어민 영어보조교사를 채용하기 위해 투입되던 비용을 한국인 영어교사의 회화 및 영어수업 진행 능력 강화에 투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현재 서울시내 초ㆍ중ㆍ고교에 배치된 원어민 영어보조교사는 1245명이다.
이번 설문조사는 서울시내 초ㆍ중ㆍ고 1282개교의 학생 2만8761명, 학부모 1만1980명, 한국인 영어교사 2406명, 원어민 보조교사 595명 등 총 4만3742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한편, 시교육청은 보다 효과적인 원어민 영어보조교사 활용과 구체적인 한국인 영어교사의 역량강화 방안 마련을 위해 다음달 13일 서울특별시교육연수원에서 '영어교육 정책토론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박은희 기자 lomoreal@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