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신데렐라 언니' 천정명 편지의 비밀 28일 공개

최종수정 2010.04.28 16:18 기사입력 2010.04.28 10:5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KBS2 수목드라마 '신데렐라 언니'가 28일 천정명-문근영을 애끓게 만든 편지의 비밀이 드디어 공개된다.

이날 방송될 '신데렐라 언니'에서는 그동안 밝혀지지 않아 궁금증을 증폭시켰던 편지의 존재가 드러난다.
이 편지는 기훈(천정명)이 얼굴을 보고는 할 수 없었던, 그리고 말로는 더더군다나 표현할 수 없었던 은조(문근영)에 대한 애잔한 사랑을 가득 적은 '연서'다. 기훈은 편지를 통해 "피가 철철 흘러도 못 우는 바보 홍기훈 같은 은조야"라고 적는 등 자신의 남다른 사랑을 표현했다.

하지만 결국 이 편지가 은조에게 전달되지 않으면서 은조와 기훈, 두 사람 사이에 갈등의 골이 깊어지게 된 상황.

8년 전 기훈이 '대성 참도가'를 떠나기에 앞서 '은조에게 전해 달라'며 효선(서우)에게 건넸지만, 질투심에 가득 찬 효선이 편지를 은조에게 전해주지 않고 자신의 보물 상자에 숨겨놨기 때문이다.
편지를 건네받지 못한 은조는 처음으로 자신이 마음의 문을 열었던 기훈이 말도 없이 떠난 것에 깊은 상처를 받게 되고, 은조가 편지를 못 받은 사실을 모르는 기훈은 은조가 자신을 잡아주지 않았다는 것에 원망감을 갖게 된 것이다.

이날 처음으로 은조에게 편지에 대해 물어보는 기훈, 그리고 처음으로 편지에 대한 이야기를 듣게 되는 은조의 모습이 펼쳐지게 될 예정이다. 그동안 애끓는 사랑으로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붉히게 만들었던 은조와 기훈의 사랑이 편지의 오해가 풀리면서 다시금 회복될 수 있을지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신데렐라 언니' 제작사 에이스토리 측은 "편지의 존재가 공개되는 9, 10회는 은조와 기훈, 두 사람 관계의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매회 애잔한 사랑으로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하고 있는 두 사람의 사랑을 지켜봐달라"고 밝혔다.


임혜선 기자 lhsro@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