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기자수첩]"장관님 자녀도 中企로 보낼건가요?"

최종수정 2010.03.19 10:35 기사입력 2010.03.19 10:3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장관께서는 혹시 자녀들을 중소기업에 취직하라고 추천할 용의가 있습니까?"

18일 청와대에서 이명박 대통령 주재로 열린 제51차 비상경제대책회의에서 김덕용 KMW 사장은 차분한 목소리로 최경환 지식경제부 장관에게 이같이 물었다. 김 사장은 "중소기업에 대한 일반의 인식이 좀 달라져야 되는데 정부 관계자부터 달라져야 되는 것 아니냐"고 따졌다.
그는 "대기업보다 연봉을 30% 더 준다고 해도 중소기업에는 안 오려고 한다"면서 "출연기관들의 전문가들을 포함해서 대학의 전문가들이 중소기업에 지원할 수 있는 지원 연구를 할 수 있는 길을 열어 달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이 말을 들은 최 장관의 얼굴에는 곤혹스런 표정이 역력했다.최장관은 첫 질문에 대한 대답은 피한 채 "이미 준비를 하고 있다"며 중소기업 인재 공급방안을 설명해갔다.'세계적 전문 중견기업 육성전략'이라는 회의 주제에 맞게 최 장관은 중소ㆍ중견기업 지원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내놓았다.그리고 중소ㆍ중견업체들은 대체로 만족하는 것 같았다.

그러나 인력난과 공무원들의 권위적 태도에 대해서는 여전히 많은 불만이 쏟아져나왔다.퇴역 기술자 활용을 비롯해 정부가 기업의 요구를 반영하는 지원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제기됐다.일각에서는 "특혜라고 할 만큼 과감한 지원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이 대통령은 끝까지 자리를 지켰다. 중소기업인들의 말 한마디 한마디에 귀를 기울였다. 이 대통령은 회의 첫머리에는 기업가 정신을 강조했다.이 대통령은 "다소 위험성이 있더라도 과감하게 도전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그런 곳에 더 많은 지원을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이 대통령은 "일자리를 만드는 사람이 애국자다. 그래서 일자리를 만드는 기업이 존중 받는 사회가 되어야 한다"는 중기인들을 격려하며 회의를 끝맺었다.

이 대통령 말대로 투철한 기업가 정신이 필요한 때인지 모른다. 그러나 말로만 격려해서 기업가 정신이 생기지는 않는다. 정부가 중소ㆍ중견기업을 적극 지원하고, 인식을 앞장서 개선할 때 기업가도 힘을 얻고 기업가 정신도 더 투철해진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3개월 연속 100% 수익 초과 달성!

조영주 기자 yjc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