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李대통령 "EBS만 들어도 수능 좋은 성적"

최종수정 2010.03.19 10:10 기사입력 2010.03.19 09:30

댓글쓰기

EBS 방문..사교육부담 경감 의지 또다시 피력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이명박 대통령이 19일 직접 한국교육방송공사(EBS)를 방문, "EBS 수능강의만 들어도 대입수능에서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하겠다"는 의지를 다시 한번 밝혔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도곡동 EBS 본사를 찾아 수능강의를 제작하고 있는 스튜디오를 둘러보고, 현직교사로 EBS에 파견된 윤혜정 교사 등 관계자를 격려했다.
이어 학생, 학부모, 현직교장, 교사, EBS 관계자, 외부전문가와 안병만 교육과학기술부 장관을 비롯한 정부 관계자 등 50여명과 간담회를 갖고 EBS 수능강의에 대해 격의 없는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이번 방문은 지난 17일 제1차 교육개혁대책회의 이후 첫번째 교육현장 방문으로, EBS 수능강의에 대한 정부의 정책의지를 표명하기 위한 것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이 대통령은 대책회의에서 "사교육을 받지 않고 학교생활만 충실히 하면 대학진학이 가능한 제도의 정착이 중요하다"고 말했고, 앞서 안 장관은 "현재 30% 수준인 EBS 강의의 수능 출제 비율을 70%까지 끌어 올리겠다"고 밝혔었다.
이 대통령은 EBS 수능강의와 대입수능 간의 연계를 강화해 별도의 사교육을 받지 않고도 EBS 수능강의만 충실히 들으면 대입수능에서 좋은 점수를 받을 수 있어야 한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또 EBS에 대한 국민의 기대가 큰 만큼 수능강의의 질과 내용을 개선하도록 EBS에 적극적인 노력을 당부하고, 이번 기회에 학부모들이 사교육비 경감을 체감할 수 있도록 정부의 정책역량을 모두 쏟겠다는 뜻을 전했다.

간담회에 참가한 학생과 학부모들은 EBS 수능강의와 대입 수능 연계에 높은 관심을 보였으며, 보다 재미있고 흥미로우면서도 질 높은 수능강의가 되기를 희망했다.

또 최근 EBSi 접속이 폭증해 로그인이나 다운로드가 힘들다는 점을 지적하고 서버 증설 등 대비책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건의했다. 학교에서 EBS 수능강의를 적극 활용하는 방안에 대한 의견도 제시됐다.

이 대통령은 EBS 수능강의 서비스 개선을 위해 기관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EBS, 한국교육과정평가원 등 관계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간담회에서 제안된 현장의 의견들을 정책에 적극 반영할 것을 교과부장관에게 지시했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3개월 연속 100% 수익 초과 달성!

조영주 기자 yjc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