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웨이브

국토부, 미래 드론교통 전담조직 신설

최종수정 2019.08.13 11:00 기사입력 2019.08.13 11:00
제2차관 직속 벤처형 조직 미래드론교통담당관
▲자료: 국토교통부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정부가 드론을 활용한 택배와 택시 등 미래 교통 정책 추진에 나섰다.


국토교통부는 드론교통을 추진하기 위한 전담조직인 미래드론교통담당관을 제2차관 직속으로 신설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미래드론교통담당관은 정부 혁신계획의 일환으로 행정안전부에서 신설한 벤처형 조직제도에 따라 추진됐다. 벤처형 조직은 행정 수요 예측과 성과 달성 여부가 단기적으로 명확하지 않더라도 국민 편의를 위한 도전적·혁신적 과제를 추진하는 조직을 말한다.


▲자료: 국토교통부


현재 드론시장은 군수용을 시작으로 레저·산업용으로 빠르게 확대되고 있다. 최근에는 사람이나 화물을 운송할 수 있는 교통수단으로서 기술개발과 서비스 도입이 추진되고 있다. 아직은 초기 단계지만 상용화된다면 혁신적 교통수단으로 활용될 수 있다.


신설된 국토부 미래드론교통담당관은 정부 차원의 드론교통 관리체계 마련 및 시범서비스를 2023년에 구현해 민간 차원의 드론택시 조기 상용화를 유도하겠다는 목표를 내놨다. 우선 국가 연구개발(R&D)을 통해 기체 개발과 인증체계 등을 마련하게 된다.


김경욱 국토부 제2차관은 “3차원 공중교통망이 본격 구축될 경우 교통혼잡 해소에 따른 사회적 비용 감소는 수도권 기준 연간 2700여억원에 달한다”며 “출범 후 1년 안에 전문가와 업계등 다양한 관계자 의견 수렴을 거쳐 종합로드맵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민규 기자 yush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