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웨이브

한중 옌타이 산업단지 투자…"10대 산업 기업유치"

최종수정 2019.07.17 15:30 기사입력 2019.07.17 15:30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중소기업중앙회는 한중 옌타이 산업단지 투자정책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날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열린 설명회는 한중 옌타이 산업단지 관리위원회, 옌타이 개발구 관리위원회와 공동으로 진행했다.


중국 산동성에 위치한 옌타이는 남서쪽으로는 칭다오, 동쪽으로는 웨이하이와 접하고 있어 한국과 지리적으로 가깝다. 국제공항 및 옌타이 서항과 고속열차를 갖추고 있어 편리한 교통이 장점인 지역이다.


한중 옌타이 산업단지는 첨단장비, 전자정보통신, 신소재, 환경산업 등 10대 주도 산업을 선정해 특화된 행정서비스 및 편의를 제공하며 기업들을 유치하고 있다. 이미 포스코 등 누적 500여개(총 투자금액 약 24억 달러)의 한국 기업들이 진출해 있다.


김태환 국제통상부장은 "여러 가지 지정학적인 여건들로 인해 경제분야에 있어 한중 관계가 많은 어려움을 겪어왔지만 이미 심화된 양국간 경제의존도로 인해 필연적으로 양국이 다시 협력할 수밖에 없다"며 "앞으로도 이러한 설명회 등을 통해 우리 기업들의 중국 비즈니스가 보다 활성화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