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백그라운드 이미지영역입니다.
배달앱의 배신
기획

기획

배달앱의 배신

※읽기전에 올해 초부터 국내 배달 애플리케이션(앱) 3사는 '무료배달'을 내세워 치열한 마케팅 경쟁을 벌이고 있다. 소비자들은 '부담이 완화됐다'며 화답한다. 그러나 배달 앱들이 내놓은 무료배달의 이면을 살펴보면 사정은 그리 간단치 않다. 무료배달로 인한 막대한 비용은 점주들에게 높은 수수료와 배달비, 배달 기사들에게는 낮아진 임금으로 전가된다. 이는 결국 소비자 물가 상승으로 이어졌다. 아시아경제는 총 6회에 걸쳐 국내 배달 앱들의 무료배달 경쟁이 자영업자, 배달 기사, 소비자 피해로 이어지는 악순환 구조를 들여다보고, 해법을 살펴본다.

오늘의 증시
  • 코스피

    2,857.00

    하락 34.35 -1.19%

  • 코스닥

    850.37

    하락 2.05 -0.24%

  • 삼성전자

    84,400

    하락 3,200 -3.65%

  • SK하이닉스

    233,000

    하락 8,000 -3.32%

  • LG에너지솔루션

    373,000

    하락 2,000 -0.53%

  • 현대차

    271,500

    하락 7,000 -2.51%

  • 삼성바이오로직스

    823,000

    상승 8,000 +0.98%

  • 에코프로비엠

    195,700

    상승 6,700 +3.54%

  • 알테오젠

    272,500

    상승 3,000 +1.11%

  • 에코프로

    101,400

    상승 3,100 +3.15%

  • HLB

    84,600

    하락 5,100 -5.69%

  • 삼천당제약

    199,000

    하락 7,000 -3.40%

07.12 15:30 장종료

  • 24.06.24 07:02
    "배달앱 자율규제 한계…입법은 신중해야"

    최근 자영업자들은 배달앱 플랫폼 규제를 위한 법적 장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하지만, 학계에선 새로운 법 제정은 신중해야 된다고 한목소리를 내고 있다. 현재 자율규제는 실패했다는 데 동의하면서도 '플랫폼 공정경쟁 촉진법'(플랫폼 경쟁촉진법), '온라인플랫폼 ...

  • 24.06.21 17:00
    "오늘 하루는 배민 오프"…전국 자영업자 집단행동 시작

    "각자 사정이 다르니까. 꼭 모든 사장님이 참여해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아요." 경기도 광명에서 아귀찜집을 운영하는 김모씨(33)의 핸드폰은 21일 조용하다. 매일 사용하던 배달의민족 애플리케이션(앱)을 꺼놨기 때문이다. 한 시간에도 몇 번씩 울리던 주문 ...

  • 24.06.21 07:38
    배달플랫폼 '셀프 점검'…공정위 1년간 비공식 경고도 '0'건[배달앱의배신]
    배달플랫폼 '셀프 점검'…공정위 1년간 비공식 경고도 '0'건[배달앱의배신]

    배달 플랫폼으로 인한 피해가 확산하자 정부도 배달 플랫폼 규제에 관한 논의에 나섰다. 윤석열 정부는 국정 기조에 맞춰 배달 플랫폼을 '자율규제'에 맡기겠다고 선언하고, 관련 방안을 마련했다. 2022년 8월 공정거래위원회(공정위) 주도로 출범한 '배달 플랫폼 ...

  • 24.06.20 07:01
    "버티다, 버티다 못해 가입했다"…그래도 '배민' 쓰는 이유

    자영업자들의 원성이 이어지자 배달의민족(배민)은 '신규 요금제(배민1플러스) 가입을 강제하고 있지 않다'고 해명했다. 신규 요금제 가입은 어디까지나 점주들 판단의 영역일 뿐 가게 여건과 맞지 않는다고 판단하면 기존 요금제를 이용해도 무방하다는 뜻이다. ...

  • 24.06.19 06:59
    "무료배달인데 1500원 더 비싸"…돌고 돌아 소비자 피해로

    무료배달로 인한 비용은 일차적으로 자영업자와 배달 기사에게 전가되고, 결국 소비자 피해로 귀결된다. 높은 수수료 부담을 안게 된 자영업자는 음식값을 높여 이에 대응하고, 임금이 하락한 배달 기사들은 배달 업계를 이탈하거나 '선택적 주문 받기'를 통해 수 ...

  • 24.06.18 07:06
    "'이딸라 배달원' 누가하겠나…임금 반토막" 무료배달에 불만

    산술적으로 보면 무료배달로 인해 배달 애플리케이션(앱)이 떠안아야 할 비용은 크게 증가한다. 무료배달 이전엔 총 6600원(부가세 포함)의 배달비를 점주와 소비자가 각각 나눠 부담했으나, 무료배달이 시작되며 소비자가 부담하던 비용(평균 3300원)을 배달 ...

  • 24.06.17 08:32
    '수수료 56만원→183만원' 껑충…일해도 남는 게 없다
    '수수료 56만원→183만원' 껑충…일해도 남는 게 없다

    편집자주올해 초부터 국내 배달 애플리케이션(앱) 3사는 '무료배달'을 내세워 치열한 마케팅 경쟁을 벌이고 있다. 소비자들은 '부담이 완화됐다'며 화답한다. 그러나 배달 앱들이 내놓은 무료배달의 이면을 살펴보면 사정은 그리 간단치 않다. 무료배달로 인한 ...

  • 24.06.17 07:00
    "배민 더는 못 참겠다"…전국 자영업자들, 국회 찾아 '규탄서' 제출

    전국 자영업자들이 더불어민주당 정무위원회(정무위) 소속 의원들을 만나 수수료 폭리 등 배달앱으로 인한 피해 사례를 전달하고 이를 규탄하는 뜻을 밝힐 예정이다. 17일 아시아경제 취재를 종합하면 '공정한 플랫폼을 위한 전국 사장님 모임'(공사모)은 이날 ...

해마다 무슨 일이 있었을까?

매해 화제가 되었던 토픽 이슈 패키지! 한 눈에 파악해보세요.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