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르헨 경제개혁에도 물가·실업률 급등…페로니즘의 부활?

최종수정 2019.08.13 11:23 기사입력 2019.08.13 11:2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아르헨티나에 포퓰리즘 바람이 다시 불게한 것은 마우리시오 마크리 대통령의 실패한 경제 개혁이었다. 2015년 12월 집권한 마크리 대통령은 재정 긴축을 중심으로 한 경제 구조 변화를 모색했지만 물가와 실업률이 빠르게 치솟았다. 그 결과 유권자들은 또 다시 아르헨티나식 포퓰리즘인 '페로니즘'을 선택하려 한다.


12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6월 아르헨티나의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은 55.8%까지 치솟았다. 지난해 1월 25.01%였던 CPI 상승률은 지난해 말 47.65%까지 두배 가까이 급등했고 올들어서는 50%를 넘어섰다. 실업률도 올해 1분기 10.1%로 집계되면서 2006년 3분기(10.2%) 이후 처음으로 두자릿수대로 올라섰다. 경제상황이 급격이 악화되자 유권자들은 마크리 대통령에 등을 돌리기 시작했다.


마크리 대통령은 대선 후보였던 2015년 당시 '제로 인플레이션'을 주창하며 물가를 낮추고 경제 개방·개혁, 부패 척결에 나서겠다고 약속했다. 당선 이후 그는 남미 4개국으로 구성된 관세동맹인 남미공동시장(메르코수르)와 유럽연합(EU)과의 자유무역협정(FTA) 체결 합의를 이뤄내며 개방 노선을 추진해왔다. 또 초긴축 재정정책과 고금리 카드를 통해 앞선 포퓰리즘 경제 구조를 바꾸려 했다.


하지만 지난해 4월 아르헨티나 페소화가 급락하고 8월 터키에서 시작된 신흥국 통화 약세 여파로 금융시장이 크게 흔들리면서 마크리 정권의 개혁 정책도 휘청거리기 시작했다. 물가는 이전보다 더 치솟고 고용은 줄어 경기 침체로 이어졌다. 보조금 삭감에 따른 공공서비스 가격 인상은 가뜩이나 고물가에 허덕이는 국민들의 불만을 키웠다.


지난해 국제통화기금(IMF)으로부터 570억달러(약 69조4400억원) 규모의 구제금융을 받으면서 여론은 더 악화됐다. 2001년 채무불이행(디폴트)에 따른 구제금융의 경험 탓에 IMF의 긴축 정책으로 위기가 더 악화됐다는 국민들의 비난이 잇따랐다.

시장이 가장 우려하는 것은 오는 10월 대선에서 좌파 진영이 승리할 경우 그동안 마크리 대통령이 추진해왔던 경제 정책 방향이 반대로 갈 가능성이 크다는 점이다. 영국 컨설팅업체인 베리스크 매이플크로프트의 지메나 블랑코 아메리카 리서치 국장은 CNBC방송에 페르난데스가 승리한다면 IMF 구제금융을 포함해 마크리 행정부가 추진해온 경제 개혁을 무효로 만들 수 있다면서 "그게 시장이 가장 걱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중도좌파의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후보가 EU와 맺은 FTA에 대해 반대 의사를 밝혀왔던 만큼 재협상을 요구할 가능성도 나온다. 페르난데스 후보는 이날 금융시장의 반응이 마크리 대통령 경제정책의 실패 때문이라면서 "자신이 속았다는 것을 알아차렸을 때 시장은 부정적으로 반응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경제 활성화를 위한 저금리 정책과 수출 확대 등도 약속했다.


티아고 세베로 골드만삭스 이코노미스트는 "향후 수일, 수주간의 (투자)심리 악화와 그에 따른 금융상황의 긴축은 아직 취약한 아르헨티나 경제의 회복에 또 다른 역풍을 일으킬 수 있다"고 말했다. 이러한 시장의 불안감은 아르헨티나 페소화 환율에 반영됐다. 지난 9일 달러당 45.3페소였던 환율은 이날 장중 62페소까지 오르며 크게 흔들렸다.


한편, 마크리 대통령의 실권 가능성이 높아지자 인접 국가인 브라질의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아르헨티나 대선 예비선거 결과를 강하게 비판하면서 좌파 후보가 승리하면 베네수엘라와 비슷한 상황이 나타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