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하원, 중국에 홍콩 자치권 침해 중단 요구…"폭력적 탄압은 실수"

최종수정 2019.08.15 08:21 기사입력 2019.08.15 08:2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로 촉발된 홍콩 시위가 갈수록 격화하며 중국의 무력개입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미국 하원이 14일(현지시간) 우려를 표명하며 중국에 홍콩 자치권 침해 중단을 요구했다.


이날 외신에 따르면 하원 외교위원회의 엘리엇 엥걸(민주) 위원장과 마이클 매콜(공화) 간사는 성명을 내고 "홍콩의 평화적인 시위자들에 대한 어떠한 폭력적인 탄압도 실수가 될 것"이라며 이로 인해 "신속한 결과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외교위는 중국 정부에 대해 홍콩의 자치권 침해를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고 이들은 성명에서 밝혔다.


공화당의 케빈 매카시 하원 원내대표도 전날 트위터에 홍콩 젊은이들에게 보내는 글을 띄워 "미국은 자유를 상징한다. 미국은 홍콩과 함께 있다"며 홍콩 시위대에 지지를 표명했다.


앞서 공화당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는 12일 트윗을 통해 "홍콩 시민들은 중국이 자신들의 자치권과 자유를 침해하려 할 때 용감하게 중국 공산당에 맞서고 있다"며 중국을 향해 "어떤 폭력적인 단속도 전혀 용납할 수 없을 것이다. 세계가 지켜보고 있다"고 경고했다.


또 민주당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지난주 홍콩 자치권을 침해하는 중국 관리들에게 불이익을 주는 법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가운데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홍콩 시위 사태와 관련해 대화를 통한 해법을 촉구했다. 그는 베를린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홍콩의 법에 기초해 의견의 표현의 자유와 법치를 보장해야 한다"면서 "폭력을 피하고 대화를 통해 해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