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나된 미국' 바이든 취임식…전야제서 흑인공동체 기린다

최종수정 2021.01.19 14:14 기사입력 2021.01.19 14:1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 전야제에서 흑인과 아프리카계 공동체를 주제로 한 축하 행사가 열린다. 취임식 주제는 '하나 된 미국'이다.


18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당선인의 공식 취임 하루 전날인 19일 화상 행사 중 하나인 '우리는 하나'가 TV와 소셜미디어를 통해 진행된다. 행사 주제는 흑인과 아프리카인 디아스포라(고국을 떠나 세계에 흩어져 살아가는 이들)의 문화와 영웅적 면모, 회복력이다.

토니 앨런 취임식 준비위원장은 "흑인과 라틴계, 아시아계, 태평양 섬 출신의 공동체가 보여준 통합에 대한 헌신과 회복을 위한 행동, 영웅적 면모 등에 경의를 표하는 행사"라고 설명했다.


연설은 자메이카 출신 아버지와 인도계 어머니를 둬 '첫 흑인 부통령'이자 '첫 아시아계 부통령'이 될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이 한다. 짐 클라이번(민주·사우스캐롤라이나) 하원 원내총무와 스테이시 에이브럼스 전 조지아주 주의원 등 다른 흑인 지도자들도 무대에 선다.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이 졸업한 워싱턴DC 하워드대 등 전통흑인대학(HBCU)과 학내 사교클럽들의 성과를 되짚는 시간도 마련된다. 전통흑인대학은 1964년 민권법 제정 전 대다수 고등교육기관이 흑인을 받지 않았을 때 흑인을 위해 설립된 대학을 말한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