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헤어진 애인 집 장롱에 흉기 들고 숨어…경찰 20대 여성 송치

최종수정 2022.11.30 16:10 기사입력 2022.11.30 16:10

스토킹처벌법·특수협박 등 혐의

지난 29일 전 남자친구 집에 몰래 들어가 흉기를 들고 장롱에 숨어있는 혐의를 받는 20대 여성이 검찰에 넘겨졌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오규민 기자] 전 남자친구 집에 몰래 들어가 흉기를 들고 장롱에 숨어있는 혐의를 받는 20대 여성이 검찰에 넘겨졌다.


30일 서울 강서경찰서는 전날 스토킹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주거침입, 특수협박 혐의를 받는 20대 여성 A씨에 대해 불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2일 헤어진 남자친구가 사는 서울 강서구의 한 오피스텔에 몰래 들어가 흉기를 들고 장롱 속에 숨어있던 혐의를 받는다. 이를 들키자 흉기를 이용해 전 남자친구 B씨를 협박한 혐의도 받는다.


같은 날 오후 5시께 B씨는 ‘전 여자친구가 집에 숨어있고 비밀번호를 바꿔서 못 들어가는 상황이니 동행해달라’는 취지로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열쇠공을 불러 현관문을 강제 개방한 후 집 수색에 나섰고 장롱을 열자 A씨를 발견했다. A씨는 자신에게 흉기를 대며 “만나주지 않으면 죽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진정시킨 후 흉기를 압수해 검거했다. B씨에 대해서 경찰은 범죄 피해자 안전 조치 등을 실시했고 A씨에 대해서는 주거지 접근 금지 등 잠정조치를 실시했다.

오규민 기자 moh011@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잘 나가던 반포 아파트 8개월 만에 10억원 넘게 '뚝' '강의계획서_양궁_기보배.hwp'…서울대 수강신청 '광클' 전쟁 [르포]방안엔 침대, 휴지통엔 콘돔…청소년 북적이는 '룸카페'

    #국내이슈

  • '10조원 쏟아부었는데'…日미쓰비시, 제트기 개발 착수 15년만 중단 선언 지진 사망자 1만명 넘은 튀르키예, '지진세' 논란 확산…"어디로 빼돌렸나" "한국서 커피3잔, 여기선 담요 5개"…한글로 지원 호소한 튀르키예인

    #해외이슈

  • 김일성→김정일→김정은→김주애?…외신도 北후계자 주목 숨진 딸 손 못 놓는 아버지…전세계가 울고 있다 서울시가 추모공간으로 제안한 녹사평역 지하 4층…어떤 곳이길래

    #포토PICK

  • 현대차그룹, 美 자동차지 ‘최고의 차’ 4개 부문 석권 "픽업트럭 큰형님 왔다"…GMC 시에라 국내 출시 현대차 미래공장 원형은 한국 아닌 싱가포르에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튀르키예 하늘 미스터리 불빛이 '지진광'? [뉴스속 기업]와이콤비네이터…챗GPT 샘 알트먼도 여기 출신 [뉴스속 용어]튀르키예·시리아 지진 피해에 맞서는 '하얀헬멧'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