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브런치와 간식사이] 집에서 간단하게 만들어 먹는 떡, 수수부꾸미

최종수정 2020.01.30 09:44 기사입력 2016.07.09 11:00

언제부터인가 떡은 집에서 만들어 먹기에 부담스러운 음식이 되었다. 설날, 방앗간에서 길게 뽑은 가래떡을 찬물에 헹구어 그 자리에서 뜯어먹는 일은 고사하고 전부 떡국용으로 잘려 나온 것을 마트에서 구매하는 것이 더욱 일반적이다. 추석에 송편도 마찬가지이다.


가족끼리 둘러앉아 콩, 깨, 밤 등의 다양한 소를 넣은 송편을 빚어 찐 후 송편을 골라 먹을 때마다 어떤 소가 나올지 두근거리던 마음도 잊혀진지 오래인 듯하다. 편의에 따라, 바뀌어가는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우리 고유의 음식을 편하게 사 먹는 것도 좋지만, 가끔은 집에서 간단한 떡은 한 번씩 만들어 먹는 것도 좋은 기억이 될 것 같다. 그런 의미에서 오늘은 수수부꾸미를 만들어 보려 한다. 그렇다고 너무 겁먹을 필요는 없다. 시판 제품의 도움을 받아 손쉽게 만들 수 있으니 말이다.


수수부꾸미는 찹쌀가루와 수수가루를 익반죽하여 동글납작하게 빚은 후 소를 넣어 반달 모양으로 접어 기름에 지진 떡이다. ‘부꾸미’는 기름에 지지는 떡의 일종으로, 찹쌀반죽을 기름에 지지다가 꽃을 올려 만드는 화전과도 비슷하지만 속에 소를 넣는다는 것과, 소를 넣은 뒤에는 반으로 접어 다시 지지는 것이 차이점이라고 할 수 있다. 소의 재료로는 팥이 가장 흔하지만 강원도에서는 여름철에 제철채소로 애호박이나 오이를 넣기도 한다.


각 가정에서 수수가루를 구비해 놓은 경우가 많지 않다 보니 만들어 먹는 것은 다음으로 미루기가 십상인데, 마트에서 손쉽게 수수부꾸미 믹스를 구할 수 있다. 소 역시 팥을 삶아 이용하는 것이 좋지만 번거롭다면 통조림으로 나온 팥앙금을 이용하면 된다. 여기에 영양을 더하고 싶다면 호두 등의 견과류를 잘게 쪼개 팥소에 함께 버무려 넣으면 씹는 맛이 추가되어 식감도 더할 수 있다.


수수부꾸미

수수부꾸미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재료(2인분)

수수부꾸미가루 150g, 물 120ml, 소금 약간, 식용유 약간, 팥앙금 적당량


만들기

▶ 요리 시간 30분

1. 볼에 수수부꾸미가루와 물, 소금 약간을 넣고 반죽한다.

2. 반죽을 일정한 크기로 나누어 약간 납작하게 눌러 팬을 달군 후 식용유를 두르고 눌러가며 얇게 부친다.

3. 거의 다 익으면 팥 앙금을 올려 반으로 접어 살짝 익힌다.


글=경희대학교 조리·서비스 경영학과 겸임교수 송민경, 사진=네츄르먼트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리사 '시크한 눈빛' [포토] 설현 '늘씬한 몸매' [포토] 트와이스 미나 '치명적 섹시美'

    #연예가화제

  • [포토] 서현 '막내의 반전 성숙미' [포토] 엄정화 '명불허전 댄싱퀸' [포토] 이소연 "몸매 비결은 1일 1식"

    #스타화보

  • [포토] 최여진 '진정한 건강미인' [포토] 김연정 '환한 미소' [포토] 장윤주 '즐거운 휴가'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