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르포]혼돈의 둔촌주공, 현장 가보니…"긴급 이사회 안 합니다"

최종수정 2019.08.13 10:54 기사입력 2019.08.13 10:54

댓글쓰기

13일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아파트에서 재건축을 위한 철거 공사가 한창이다. /문호남 기자 munonam@

13일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아파트에서 재건축을 위한 철거 공사가 한창이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이춘희 기자] "아직은 명확하게 정해진 것이 없어요. 긴급 이사회 안 합니다."


13일 서울 강동구 둔촌동 둔촌주공아파트 주택재건축 정비사업조합 사무실. 6명의 직원이 쉴 새 없이 울리는 전화기 앞에서 '정해진 것이 없다'는 말을 반복하며 진땀을 빼고 있다. 전날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를 피해 조합이 10월 이전에 분양을 추진할 수도 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이에 대한 조합원들의 문의와 반발이 쏟아지고 있는 것이다.


정부가 내놓은 분양가 상한제는 일반분양 가구 수가 많고 이주를 완료한 둔촌주공 조합에 직격탄을 날렸다. 국내 최대 규모 재건축 단지인 둔촌주공은 건립 가구 수가 1만2032가구로, 일반분양만 4787가구에 달한다. 강남권인데다가 지하철 9호선(둔촌오륜역, 보훈병원역)ㆍ5호선(둔촌역) 등과 맞닿은 트리플 역세권이라 올해 분양시장의 최대어로 꼽혀왔다. 8월 초 현재 164개동 가운데 61개동이 철거된 상태다. 계획대로라면 다음달 관리처분 총회, 10월 관리처분변경인가를 마치고 연말 일반분양을 할 예정이었다.


당초 3.3㎡당 평균분양가 3000만원 후반대를 희망하던 조합측은 2500만~2600만원을 산정한 주택도시보증공사(HUG)와의 대립으로 후분양을 고민하던 상황. 업계에서는 상한제를 적용받을 경우 이 재건축 단지의 분양가는 3.3㎡ 당 2200만원 선으로 떨어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사업 계획을 원점으로 되돌리고 전면 재검토할 게 아니라면 지금으로서는 정부가 도입 시점으로 제시한 10월 초 이전에 분양 모집공고를 내는 편이 낫다는 게 시장 전문가들의 평가다.


[르포]혼돈의 둔촌주공, 현장 가보니…"긴급 이사회 안 합니다"


그러나 조합에서는 현재까지는 이와 관련해 정해진 게 없다는 입장이다. 정부 발표 이튿날인 이날(13일) 조합이 긴급 이사회를 소집해 분양 일정을 논의한다는 일부 보도가 나왔지만 이 역시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조합 관계자는 "긴급 이사회는 그 필요성만 언급됐을 뿐 실제 열릴 계획이 없다"면서 "10월로 분양을 서두른다는 일부의 추측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조합 측은 시공사업단(현대건설, 현대산업개발, 롯데건설, 대우건설)과 협력사, 외부 전문가집단과 논의해 대책을 강구한다는 방침이다. 정부 발표 직후에는 조합원들에게 문자를 발송해 "국토부가 발표한 분양가 상한제에 둔촌주공도 대상에 포함됐으나 이후 주택시장의 변동상황을 지켜보면서 유예 대상과 기간을 결정하기로 하는 등 소급적용 여지를 남겨놓았다"면서 "HUG 선분양과 분양가상한제(적용)의 유불리에 대한 외부 전문가그룹의 사업성분석 결과에 따라 바른 선택을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조합원들은 크게 동요하는 분위기다. 둔촌동 A 공인중개 대표는 "이주 2년 째인데도 아직도 분양을 하지 못한 상황에서 상한제까지 터져 조합에 대한 불신이 커지는 중"이라면서 "조합원들 사이에서도 매수 시점 등에 따라 의견이 갈리고 대립하는 폭발직전의 상황같다"고 말했다. B 공인중개 대표는 "6월, 7월 매수 문의가 많아지는 분위기였는데 뚝 끊기고, 어제(12일)는 실제 분양가가 얼마나 내려갈 지 묻는 전화가 많았다"면서 "현재로서는 명확히 정해진 게 없다고 밖에 말할 수 없어 답답할 지경"이라고 전했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